컨텐츠 바로가기

옥상서 태어난 새끼오리 12마리…난간에 갇혔다 '구사일생'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경남 창원의 한 건물 옥상에서 흰뺨검둥오리 새끼 12마리가 태어났습니다. 고양이의 습격에 새끼를 잃은 어미가 옥상으로 둥지를 옮긴 겁니다. 건물 직원들의 도움으로 꽤 많이 자랐는데, 이번엔 높은 옥상 난간에 갇혔다 구조됐습니다.

이성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창원의 한 7층짜리 건물 옥상입니다. 어미 흰뺨검둥오리 뒤로, 새끼오리 12마리가 뒤뚱거리며 줄줄이 따라 다닙니다.

지난 7년 동안 인근 연못 근처에서 번식하던 오리였는데, 올해는 갑자기 건물 옥상에 둥지를 틀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