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바이든 효과' 관심.. 원화강세 외인컴백 가능성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방한에 따라 치솟는 환율을 잡을 통화스와프 체결에 대한 관심이 커졌다. 증권가에서는 통화 스와프 체결시 원화 강세에 따른 외인의 귀환이 이뤄질 수 있다고 봤다.

안영진 SK증권 연구원은 21일 "미국과의 통화 스와프 논의가 이뤄질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상설화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는 상황"이라며 "현재 미국과 상설 통화스와프를 맺고 있는 나라는 캐나다, 영국,유로존, 일본, 스위스 등 5 개국(권역)인데 미국 측의 실질적인 상설화 필요성이 충족된다고 볼 수는 없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다만 통화스와프가 체결된다면 그 효과는 즉각적으로 나타날 것이라고 봤다. 그는 "우리나라의 경우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 2020년 코로나 쇼크 당시 미국과 기간과 규모를 정한 통화스와프를 체결했는데, 체결과 동시에 1300 원에 육박했던 원·달러 환율이 안정을 찾는 효과가 나타났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현재 달러 강세에 의한 환율 불안이 문제가 되는 시점이기도 하고, 무역적자가 누적되면서 달러 수급이 예전같지 않다는 점을 고려하면 통화스와프 체결 이슈는 우리 시장에 꽤 긍정적인 효과를 줄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이것만으로 원화 안정 자체를 담보할 수는 없겠지만 증시 내 외국인 투자자들에게는 좋은 신호 효과를 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