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혼돈의 가상화폐

비트코인 3만 달러 또 무너졌다…향후 전망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 가상화폐(암호화폐)인 비트코인 가격이 ‘3만 달러’를 둘러싸고 힘겨운 고지전을 펼치고 있다. 전문가들 사이에선 비트코인의 폭락을 우려하는 목소리와 반등을 기대하는 목소리가 동시에 나오는 중이다.

21일 글로벌 코인시황 중계사이트인 코인마켓캡에서 비트코인은 오후 3시 34분 기준으로 2만9275만 달러를 기록하고 있다. 이는 전일 같은 시간보다 2.65% 하락한 수치다. 일주일 전과 비교했을 땐 0.69% 줄었다.

비트코인의 급락세가 멈춘 덴 저가 매수 세력이 유입된 영향이 컸다. 이에 힘입어 주중 한때는 다시 3만 달러 선을 회복하기도 했다.

향후 전망에 대해선 전문가를 사이에서도 의견이 갈린다. 다만 현 상황에선 ‘주의’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좀 더 설득력을 얻고 있는 상황이다. 루나 대폭락 이후 공포 심리가 팽배한 게 직접적인 이유다. 최근 G7 재무장관 회의에서 암호화폐에 대한 규제가 나온 것도 악재다. 미국 증시 약세와 함께 게리 겐슬러 미 증권거래위원회(SEC) 의장 역시 지난 18일 "더 많은 가상화폐가 실패할 것"이라는 경고를 내놓기도 했다.

반등을 전망하는 이들 역시 전제조건으로 ‘장기 레이스’를 달고 있다. 글로벌 가상화폐거래소 후오비의 두 준 공동창업자는 최근 가상화폐 매체 코인텔레그래프와 인터뷰에서 "장기적으로 블록체인을 위한 새 애플리케이션의 출현과 금융 인플레이션에 대한 헤지 수단으로 가상화폐 수요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번 폭락 사태는 일시적이며 결국 수요가 증가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한영훈 기자 han@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