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검찰 인사서 한직 밀려난 검사장들… 이임사서 뼈있는 소회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反尹' 성향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좌천 인사
이정수 "사람 귀함 알고, 생각 다름 존중해야"
심재철 "국민들 권력, 검찰 한 몸 됐나 걱정"
이성윤 비공개 이임식…후임 '尹사단 특수통'
한국일보

이정수(왼쪽) 서울중앙지검장이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검에서 열린 이임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지난 2020년 서울중앙지검장 시절 ‘윤석열 관련 수사’를 주도했던 이정수 지검장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으로 전보됐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 첫 검찰 고위 간부 인사에서 한직으로 밀려난 검찰 간부들이 이임식에서 뼈있는 소회를 밝혔다. '윤석열 사단' 검사들이 대거 승진해 요직을 독식한 반면, 문재인 정부에서 중용됐거나 '반윤(反尹)' 성향으로 분류된 이들은 법무연수원 연구위원 등 한직으로 좌천됐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은 20일 오후 서울 서초구 청사에서 이임식을 갖고 "검찰은 늘 힘들고 어려운 상황이었다"며 "개혁과 변화의 연속이었고 이른바 '검수완박' 국면은 진행 중에 있다"고 운을 뗐다. 그는 "국민 신뢰 회복을 위해선 엄정하면서 겸허한 검찰이 돼야 한다"며 "실체 진실을 밝히는 당당한 검찰, 억울함을 경청하고 아픔에 공감하는 검찰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이 지검장은 "이를 위해 사람의 귀함을 알고 존중하자, 생각의 다름을 이해하자"며 "역지사지하며 소통하고 화합할 때 우리 주장의 울림은 더 커진다"고 강조했다. 이 지검장 후임으로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를 지휘했던 송경호 수원고검 검사가 발탁됐다.

이 지검장은 이임식을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퇴임하는 상황에 인사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고 잘되길 바랄 뿐"이라며 "새 정부 아래 새 검찰 진용이 짜이면 검찰개혁에 대한 대응이나 여러 가지 파고를 잘 이겨낼 것으로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한국일보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 한국일보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검찰 내 대표적인 '반윤(反尹)' 검사로 분류되는 심재철 서울남부지검장도 이날 오후 열린 이임식에서 직설적 어조로 심경을 드러냈다. 그는 "권력과 검찰이 한 몸이 된 것이 아닌가 걱정하는 국민들이 많다"며 "정치적 중립에 대한 국민 신뢰를 잃으면 검찰은 그 존립 자체가 위태롭게 된다"고 말했다. 심 지검장 후임엔 조국 전 장관 기소 여부를 두고 심 지검장에게 항명해 논란이 일었던 양석조 대전고검 인권보호관이 임명됐다.

심 지검장은 "국민들이 보시기에 '정치적 중립을 지키기 위해 진심으로 노력하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도록 각자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노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과잉된 정의는 진정한 정의가 아니다"라며 "정의가 지나치면 잔인하게 된다는 말이 있는데, 검찰 선배들이 강조해왔던 것처럼 절제된 수사, 사람과 기업을 살리는 수사를 하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성윤 서울고검장, 이종근 서울서부지검장도 이날 각 청사에서 외부에 별도로 알리지 않고 이임식을 가졌다. 이들은 "그동안 고생하고 많이 도와준 직원들에게 감사 말씀을 드린다"는 취지로 짤막한 인사를 남겼다. 이 고검장 후임으로는 '특수통'인 김후곤 대구지검장이, 이 지검장 자리에는 윤석열 검찰총장 시절 서울중앙지검 4차장이었던 한석리 법무연수원 진천본원 총괄교수가 부임한다.

박성진 대검찰청 차장검사도 이날 환송식을 마치고 검찰을 떠났다. 박 차장검사는 검수완박 국면에서 사표를 낸 김오수 전 총장을 대신해 조직을 이끌어왔다. 그는 "27년이 넘는 검사 생활을 돌이켜보면 참 많은 일이 있었지만 최근 검수완박 입법 과정은 잊지 못할 것 같다"며 "이제 다시는 정치가 법치를 훼손하거나 왜곡해선 안 된다 생각한다"고 했다. 박 차장검사 자리는 윤 총장 시절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지낸 이원석 제주지검장이 이어받게 된다.

이유지 기자 maintain@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