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개딸들, 내부총질 박지현 사퇴촉구 집회 vs 朴 "진짜 개딸인지 의심"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뉴스1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9일 대구 수성구 범물동 동아백화점 수성점 앞에서 서재헌 대구시장 후보, 김용락 수성구을 국회의원 보궐선거 후보, 강민구 수성구청장 후보 등 대구지역 민주당 출마자에 대한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 News1 남승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을 지지하는 2030 여성들 모임인 '개딸들'(개혁의 딸들)이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내부 총질만 하고 있다며 20일 오후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박지현 사퇴촉구' 집회를 연다.

이에 대해 박 위원장은 "진짜 개딸들이 맞는지 궁금하다"며 많은 2030 여성들은 '성비위 척결'에 나선 자신을 지지하고 있다고 받아쳤다.

박 위원장은 20일 MBC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서 진행자가 "개딸들이 '박지현 위원장은 내부총질을 멈춰라'며 오늘 집회를 연다고 한다"고 묻자 "제가 많은 지역을 다니면서 50대 분들로부터는 비난 비판은 많이 들었지만 2030 여성은 단 한 분도 없었다"며 "어제 대전에서 2030 여성들과 간담회를 가졌는데 많은 분들이 지지, 응원해 주셨고 편지도 굉장히 많이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회를 여는 이들이) 정말 개딸 분들인지는 좀 궁금하긴 하다"며 이들이 과연 당내 2030 여성을 대표하는지, 또 진정한 민주당 지지자들이 맞는지 의심스럽다고 했다.

개딸들은 지난 18일 여의도를 관할하고 있는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20일 오후 5시부터 8시까지 여의도 민주당사 앞에서 ‘민주당 비대위원장 사퇴 촉구 및 사과 요구’ 집회를 열겠다"고 집회 신고를 했다.

개딸들은 "박지현 위원장은 민주당 여성 지지자들의 대표가 아니며, 2030 여성 지지자와 추구하는 신념과 방향도 서로 다르다"며 "박 위원장은 두 달 가까이 공동비상대책위원장직을 수행하면서 '내부 총질'만 해 지방선거를 위태롭게 만들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 위원장은 지난 4월 조국 전 법무장관과 부인 정경심 전 교수에게 "대법원판결에 대해 진솔한 입장을 밝혀달라"며 사과를 요구했고 최근 박완주 의원 제명에 앞장섰다.

또 최강욱 의원이 화상회의 중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서도 "최 의원이 책임져야 한다"며 "당은 선거를 이유로 성폭력 사건에 대한 처벌을 늦추지 않고 최대한 신속하게 처리하겠다"는 등 '성비위'를 뿌리뽑겠다는 뜻을 여러차례 밝혀 왔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