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밀가루 가격 급등에...과자·라면값도 불안하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달 밀가루 주원료인 소맥 가격, 연초 대비 64.58%↑…러시아·우크라이나 전쟁 영향

원재료값 상승 장기화시 식품업체 원가 부담 가중...하반기 가격 인상 가능성 제기

아주경제

라면 지난달 수출액 7천만달러 첫 돌파 (서울=연합뉴스) 이재희 기자 = 25일 관세청과 식품업계에 따르면 올해 3월 라면 수출액은 7천158만 달러(약 890억원)로 지난해 동월보다 20.0% 늘었다. 전월보다는 35.8% 증가했다. 라면 수출액이 월 7천만 달러 선을 웃돈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사진은 25일 서울 한 대형마트의 라면 매대. 2022.4.25 scape@yna.co.kr/2022-04-25 14:43:40/ <저작권자 ⓒ 1980-2022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서민 먹거리인 과자·라면 가격이 더 오를 수 있다는 걱정 섞인 목소리가 나온다.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여파로 인도가 밀 수출을 금지하면서 밀가루 가격이 천정부지로 치솟았기 때문이다. 국내 식품업계는 곡물 가격 상승으로 원가 부담이 커지면 가격 인상을 검토할 수밖에 없다는 입장이다. 다만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에 가격 인상을 단행하기에 적잖은 부담이 예상되는 만큼 인상 시기는 올 하반기가 될 가능성이 제기된다.

19일 한국소비자원 가격정보 종합포털 '참가격'에 따르면 CJ제일제당 백설 찰밀가루(1㎏) 제품 평균 판매가격은 올해 1월 2290원에서 5월 2546원으로 올랐다. 4개월 만에 11.2% 상승한 것이다. 100g당 가격을 따져보면 가격 상승률은 더욱 높아진다. 백설 찰밀가루 100g당 판매가는 1월 229원에서 5월 255원으로 11.4% 올랐다. 밀가루 원료인 소맥 가격은 지난 16일 기준 t당 458.38달러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연초와 비교하면 64.58%나 급등했다.

밀가루 가격이 치솟은 이유는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전쟁 영향이 크다. 밀 주요 수출국인 러시아와 우크라이나는 전 세계 수출 비중이 약 25%를 차지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곡물 수입 비중이 80%로 높아 직간접적인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다. 세계 밀 생산국 3위인 인도가 지난 14일 밀 수출을 전격 금지한 것도 원재료 수급에 대한 시장 불안감을 확산시켰다. 게다가 우리나라 주요 밀 수입국인 미국마저 50개주 중 30개주가 가뭄으로 밀 작황이 나쁜 것으로 알려졌다.

밀가루를 많이 쓰는 과자와 라면 등 가공식품을 생산하는 국내 식품 기업은 당장 원재료 수급에는 문제가 없다고 입을 모은다. 문제는 가격이다. 원재료 가격 상승세가 계속되면 제분업계에서도 밀가루 가격을 올릴 수밖에 없고 이는 제품 가격 인상으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일단 정부는 가격 상승분을 떠안아 시장이 출렁이는 것을 막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지난해 12월 대비 밀가루 가격 상승분 중 70%는 정부가, 20%는 기업이 부담한다. 인상분 중 10%는 소비자 몫이다. 국고 546억원을 투입해 밀가루 인상을 최소화하려는 의도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사태가 장기화하면 이마저도 녹록지 않을 것이란 게 업계의 공통된 견해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주로 우리나라는 미국과 호주에서 밀을 수입한다"며 "하지만 미국이 지금 가뭄으로 작황이 안 좋기 때문에 올해 밀가루 가격이 더 오를 것"이라고 예상했다.

원재료 가격이 계속 오르면 식품업체 원가 부담은 더 가중되고 영업이익이 감소한다. 이는 수익성 하락으로 이어진다. 식품업계 고민이 여기에 있다. 업체들 역시 연내 추가적인 가격 인상 가능성을 내비쳤다. 앞서 라면과 식품 제조업체들은 제품 가격 인상을 단행했다. 해태제과와 롯데제과는 지난달 각각 대표 제품인 허니버터칩과 빼빼로 가격을 13.3% 올렸다. 국내 라면업계 '빅3'인 농심·오뚜기·삼양식품은 지난해 8월 이미 일부 라면 가격을 한 차례 올린 바 있다.

업계 관계자는 "올해 들어 계속되고 있는 원·부자재 가격 급등으로 인해 가격 인상 효과가 실적에 매우 제한적으로 반영됐다"면서 "2분기 말부터는 원가 부담이 더 심화할 수 있고, 연내 추가 가격 인상이 이뤄질 가능성도 없지 않다"고 말했다. 박상준 키움증권 연구원 역시 "현재 원재료 단가 상승 흐름이 안정되지 않는다면 하반기에 가격을 인상해 수익성 방어를 시도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인상 시기를 놓고는 정부 눈치를 보고 있다. 윤석열 정부 출범 초기인 데다 정부가 물가 안정에 총력을 기울이는 시점이어서 조심스러워하는 분위기가 읽힌다. 특히 과자와 라면은 서민 먹거리다. 관련 제품이 오르면 장바구니 물가에 즉각적으로 반영된다. 자칫 정부의 물가 안정 노력에 찬물을 끼얹게 될 수 있는 셈이다. 식품업계 관계자는 "새 정부가 출범하자마자 가격을 올릴 수는 없다"며 "올리더라도 하반기쯤에 올릴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남라다 기자 nld8120@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