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속보] 美 코로나 확진자, 3개월 만에 10만 명대…대규모 재확산 우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자료사진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약 3개월 만에 다시 10만 명대를 기록했다. 미국의 재확산 조짐이 심상치 않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뉴욕타임스의 18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이날 기준 최근 일주일간 미국의 하루 평균 신규 코로나19 확진자는 10만 3231명으로, 2주 전보다 57%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전날에는 10만 732명이었으며, 이틀 연속 10만 명대를 기록했다.

미국의 신규 확진자 수가 10만 명대를 기록한 것은 오미크론 확산세가 줄어들던 지난 2월 20일 이후 처음이다.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인 빌 게이츠는 지난 10일 코로나19 확진 소식을 알렸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딸 애슐리 바이든도 18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백악관은 18일에 연 브리핑에서 “스텔스 오미크론(BA.2)의 하위 변이바이러스인 BA.2.21.1(뉴욕 변이)이 미국 코로나19 재확산세를 주도하고 있다”고 밝혔다.

‘뉴욕 변이’는 스텔스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23~27%가량 빠른 것으로 알려졌다.

로셸 웰렌스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5주 동안 (미국 내)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꾸준히 증가했다”면서 “현재 7일 기준 하루 평균 감염 사례는 지난겨울 오미크론 (감염) 급증 때와 비교하면 훨씬 낮은 수준이나 전주, 전년 대비로는 각각 26%, 3배 증가한 수치”라고 재확산세를 우려했다.

아시시 자 백악관 코로나19 대응조정관도 ”현재 하루 평균 약 10만 건의 감염이 발생하는 것으로 집계됐는데, 실제 감염자 수는 이보다 훨씬 많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과 마찬가지로 자가진단키트 등으로 감염을 확인하는 경우, 보건당국의 공식 집계에는 포함되지 않기 때문이다.

미국 내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할 조짐을 보이자, 기업들의 재택근무 조정 일정도 변경됐다.

애플은 오는 23일부터 시행하려던 주3일 출근제 계획을 연기했고, 뉴욕타임스도 다음 달 6일로 계획했던 주3일 출근 계획을 보류했다.

빌 게이츠 "코로나19 팬데믹, 최악의 상황은 아직 오지 않았을 지도"
서울신문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공동 창업자.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코로나19 팬데믹의 최악의 상황이 아직 오지 않았을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는 꾸준히 나오고 있다.

지난 1일 빌 게이츠는 영국 파이낸셜타임스와 한 인터뷰에서 “우리는 여전히 이 팬데믹이 더 전염성 강하고 심지어 더 치명적인 변이를 만들어낼 위험에 놓여 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이 팬데믹의 최악을 아직 못 봤을 가능성이 5%이상은 될 것”고 덧붙였다.

게이츠는 코로나19 팬데믹의 교훈은 선제적 계획과 보호 조치가 미래에 닥쳐올 팬데믹을 더 잘 관리하도록 도와줄 것이란 점이라고 제언했다.

이에 따라 세계보건기구(WHO)가 글로벌 감시팀을 발족해야 한다는 의견도 제시했다. 전 세계의 공중보건 위협을 재빨리 탐지하고 세계 각국 정부를 신속하게 조직화해 미래의 질병에 대응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이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재미있는 세상[나우뉴스]

    ▶ [페이스북]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