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푸틴 측근' 체첸 수장 "전쟁 어렵다"…러 안팎서 불안감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러 전직 대령도 "우리는 완전히 고립"


(서울=연합뉴스) 조성흠 기자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측근인 체첸 수장이 우크라이나 전장에서 러시아가 어려움에 직면했다고 처음으로 언급했다.

19일(현지시간) 영국 BBC와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체첸 자치공화국 수장인 군벌 람잔 카디로프는 18일 모스크바 회의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우크라이나를 무장시키고 있고, 우크라이나에 용병들이 있다. 그것이 우리가 어려움을 겪는 이유"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