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尹 한동훈 임명 후 여야, 한덕수 인준안 표결 합의…복잡한 속내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與 "인준되면 尹 정부 정상화, 부결되면 '발목잡기' 역공"

野 "한동훈 임명으로 협치 무의미…한덕수 인준 기대 마라"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17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있다. 2022.5.17/뉴스1 © News1 정다움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한상희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이 17일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전격 임명한 데 이어 여야가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에 대한 국회 임명동의안 표결을 진행하기로 합의하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더불어민주당은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으로 '협치'는 깨졌다며 부결 카드를 만지작거리고 있는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발목잡기'라며 득보다 실이 많은 선택일 것이라 압박하고 나섰다.

송언석 국민의힘, 진성준 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는 이날 오후 한 후보자 인준안 표결을 위한 국회 본회의 의사일정을 오는 20일 오후 2시에 진행하기로 합의했다.

윤 대통령이 지난달 3일 한 후보자를 지명한지 47일 만이며, 취임 첫날(5월10일) 한 후보자 임명동의안을 국회에 제출한 지 열흘 만이다.

국민의힘은 한동훈 후보자 임명을 고리로 한덕수 후보자 인준까지 이어져야 한다는 입장이다.

박형수 원내대변인은 이날 구두 논평을 통해 "이제 여야 간 협치의 시금석은 한 총리 후보자 인준이 됐다. 민주당은 더 이상 좌고우면하지 말고 한 총리 인준에 협조해야 한다"며 "더 이상 갈 길이 바쁜 새 정부의 출범을 방해하는 것은 국민이 용납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 일각에선 한 총리 후보자 인준 표결에 아쉬울 것이 없다는 의견이 나온다. 한 총리 후보자가 인준되면 윤석열 정부의 진용이 정상궤도에 진입할 수 있고, 부결될 경우엔 오는 6·1지방선거 구도를 '발목잡기'로 공세를 가져갈 수 있다는 계산이 깔려서다.

국민의힘 관계자는 통화에서 "부결이 그리 간단치 않을 것"이라며 "이번 주말 한미정상회담이 열리는데 총리 인준안 부결 처리를 한다면 '발목잡기'로 낙인이 찍힐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미정상회담 이후 본격적으로 지방선거 국면으로 돌입한다"라며 "현재 야당에 불리한 구도인데 총리 후보자 부결까지 하면 지방선거까지 연결돼 참패가 불가피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뉴스1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가 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3/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반면 당내 일각에서 '발목잡기' 프레임을 우려했던 민주당은 이번 윤 대통령의 한동훈 후보자 전격 임명으로 인해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한덕수 후보자에 대한 임명동의안을 통해 여러 장관 후보자를 낙마시키려는 의도가 이날 윤 대통령의 한동훈 후보자 전격 임명으로 사라지면서 6·1지방선거를 앞두고 빠른 표결을 통해 처리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실제 그간 '개별 사안은 개별적으로 판단한다'는 것을 원칙에 뒀던 민주당도 공세로 전환하는 분위기다.

박지현 민주당 비상공동대책위원장은 이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한동훈 후보자 임명이 한덕수 총리 후보자 인준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보는가'란 사회자 질문에 "저는 그렇게 바라본다. 지도부 논의에서 그렇게 진행되지 않을까 싶다"며 "윤 대통령이 전날(16일) 시정연설에서 협치를 얘기하고 한동훈 후보자를 임명한 것에 대해선 협치 의지가 전혀 없다는 메시지인데 한덕수 인준을 기대하는 건 말도 안 되지 않을까"라고 답변했다.

오영환 원내대변인 또한 이날 기자들과 만나 같은 질문에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을 통해서 우리 의원들과 국민이 인사 참사에 대해 납득할 수 있을지 판단해달라"고 에둘러 밝혔다.

민주당은 오는 20일 국회 본회의에 앞서 의원총회를 열고 투표 찬반을 당론으로 결정할 계획이다.

민주당 원내 관계자는 "의총까지 시간이 남았지만 이날 한동훈 후보자 임명 강행은 더는 협치를 하지 않겠다는 선언 아니겠느냐"라며 "부결 쪽에 의견이 더 많은 것 같다"고 전했다.
ddakbom@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