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KT,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UAM 겨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km 구간 무선 양자암호 전송 성공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게 무선 양자암호 기술 확보

국방·항공·우주용 통신체계 보안 기반 마련

[이데일리 김현아 기자]
이데일리

KT가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하는 데 성공했다고 17일 밝혔다. KT 융합기술원 연구원들이 한강에서 무선 양자 신호를 모니터링하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T(030200)(대표이사 구현모)가 국내 통신사 최초로 국내 최장거리인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했다.

양자암호통신은 빛의 가장 작은 단위인 광자에 정보를 담아 암호화하여 전송하는 차세대 통신 기술이다. 송신자와 수신자만 해독할 수 있어 양자컴퓨터의 공격을 막아낼 만큼 보안성이 뛰어나다. 현재 글로벌 기술패권 경쟁에서 가장 중요한 기술 중 하나로 꼽힌다.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KT는 이번 한강 동작대교 북단에서 남단까지 1km 구간에서 무선 양자암호 전송에 성공해 자유공간에서의 양자전송과 장거리 정밀지향 등의 핵심 기술을 확보했다.

국내에서는 300m 구간에서의 무선 양자암호통신 연구만 진행되었으나, KT는 다양한 대기 조건과 초정밀 지향의 어려움 등으로 유선보다 기술 난이도가 더높은 무선 환경에서 기존 거리의 3배가 넘는 1km 구간에서 기술을 검증했다.

양자암호통신은 양자채널을 구성하는 방식에 따라 유선과 무선으로 나뉜다. 유선 방식은 고정된 지점 간에 광케이블을 연결해 양자암호키를 생성하고 분배하는 반면, 무선 방식은 산악지형이나 도서지역과 같이 광케이블 설치가 어려운 곳이나 광케이블을 연결할 수 없는 이동체에도 양자암호통신을 제공할 수 있다.

UAM 통신 안정성 높일 것

KT가 국내 최장거리에서 무선 양자암호를 전송하는 성과를 거두면서 안정성과 보안성의 우려가 큰 국방·항공·우주 산업의 확산에도 기여할 전망이다. 특히 도심항공모빌리티(UAM)와 드론 등의 도심형 이동체는 물론 항공기 및 위성 같은 고고도 장거리 이동체용 보안 통신에도 양자암호통신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KT는 자체기술로 유선 양자암호통신 솔루션을 개발하고, 국내 중소기업에 관련 기술을 지속해서 이전하면서 국내 양자암호 산업 생태계를 구축해왔다. 세계 최초 ITU 국제표준화와 세계최다 국제표준 채택이라는 성과를 바탕으로 글로벌 무대에서도 기술력을 인정받고 있다.

최근에는 양자암호키 생성률이 20kbps에 달하는 고속 양자암호통신 시스템 개발과 서울-부산 구간 국내 최장거리 실증, 양자암호 서비스 품질 평가 등 안정적인 양자암호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KT 융합기술원 인프라DX연구소장 이종식 상무는 “KT는 유선뿐만 아니라 무선 양자암호통신 기술도 확보하게 되었다”며 하늘과 땅을 망라한 촘촘한 양자암호 보안 체계로 국가 경제사회플랫폼인 통신 인프라의 안전을 지키는 데 일익을 담당하겠다“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