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범계 고교 후배'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사의 표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TV조선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 / 조선일보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정수 서울중앙지검장이 최근 법무부에 사의를 표명했다.

이 지검장은 박범계 전 법무장관의 고등학교 후배로 문재인 정부에서 요직을 두루 거쳐 친정부 성향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사법연수원 26기인 이 지검장은 2000년 서울지검 검사로 임관해 대검 연구관, 대구지검 의성지청장, 대검 피해자인권과장·정보통신과장,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2부장 등을 거쳤다.

이어 추미애 전 법무장관 시절인 2020년 검사장으로 승진한 뒤 대검 기획조정부장을 맡았고, 박범계 전 장관 취임 직후엔 법무부 검찰국장으로 발탁됐다.

지난해 6월엔 서울중앙지검장으로 자리를 옮겼다.

변재영 기자(jbyun@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