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첫 시정연설서 '협치' 강조했지만…갈등 국면 이어질 듯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은 어제(16일) 취임 후 엿새 만에 첫 국회 시정연설을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협치'를 여러 차례 강조하며 코로나 피해 지원을 위한 추경안을 조속히 처리해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야당 의원들에게는 일일이 악수를 청했고, 야당도 야유 없이 차분하게 연설을 들었는데요. 다만 윤 대통령이 논란의 후보자들을 임명할 가능성이 커서 갈등 국면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