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서울시, 35개 하천 관리할 '하천마스터' 선발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채명준 기자 = 서울시가 하천 분야 민간 전문가들이 서울시내 35개 하천을 전담 관리하는 '하천마스터' 제도를 처음으로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하천마스터'는 하천별로 민간 전문가를 지정해 관리하는 제도다. 전문가들은 하천 현장을 직접 순찰하며 시민들이 느낄 수 있는 불편요소, 위험요소를 꼼꼼하게 점검하고 문제점을 분석한다. 또한 시에 하천 분야 전반에 대한 대책을 제시하고, 시가 하천 정기점검을 실시할 때 동반 참여해 자문하는 역할도 한다.

뉴스핌

관리할 하천 지도 [자료=서울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현장 점검 시 하천의 악취를 유발하는 원인을 찾거나, 하천의 범람을 막는 제방엔 손상이 없는지, 시민들이 자주 이용하는 자전거도로, 산책로에 위험요소는 없는지 등을 확인한다.

시 관계자는 "하천으로의 접근성이 좋아지고 자전거도로 같은 편의시설 확충으로 하천 이용 시민이 증가함에 따라 시민들의 다양한 요구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하천마스터'를 운영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자치구, 공단 등에서 하천 분야 근무 경력이 있는 퇴직 공무원 ▲하천 분야 설계·시공 업무 종사자 및 퇴직 전문가 등이면 신청할 수 있다. 또한 관리해야 할 하천에서 가까운 곳에 거주하는 사람을 우선 선정한다.

신청접수는 오는 6월 7일부터 9일까지 받으며 총 16명을 선정한다.

최종 선정된 하천마스터는 오는 7월부터 현장에 투입되며 2024년까지 2년간 활동한다.(1년 단위 연임가능) 시가 관리하고 있는 국가하천 및 지방하천(한강 및 완전복개하천 제외) 총 35개(16개 구역)를 한 곳씩 전담한다.

접수를 희망하는 시민은 서울시 물순환안전국 하천관리과에 직접 방문해 서류를 제출하거나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Mrnobody@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