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혈액암 걸린 푸틴 몹시 아파···쿠데타 진행 중, 못 막아"

댓글 2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우크라이나 전면 침공을 강행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둘러싼 '건강 이상설'이 확산하고 있는 가운데 푸틴 대통령을 지도자 자리에서 끌어내리려는 쿠데타가 진행 중이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키릴로 부다노프 우크라이나 국방정보국장은 지난 14일(현지시간) 영국 스카이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의 리더십 교체는 이미 시작됐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다노프 국장은 '쿠데타가 일어나고 있다는 뜻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그렇다"며 "(쿠데타를) 막는 것은 불가능하다"고도 했다.

부다노프 국장은 이어 푸틴 대통령이 질병을 앓고 있음을 시사하면서 "푸틴 대통령은 심리적, 육체적 상태가 매우 나쁘고 아프다"고 주장했다.

이번 전쟁이 오는 8월 중순쯤 전환점을 맞고, 연말이면 끝날 것으로 전망한 부다노프 국장은 "우리는 돈바스와 크림반도를 포함해 우리가 잃은 모든 영토에서 권력을 회복할 것"이라며 "우리는 적의 계획을 다 알고 있다"고 승리를 자신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울러 부다노프 국장은 "러시아군이 하르키우 주변 국경까지 거의 후퇴했으며, 우크라이나군이 돈바스 지역의 도네츠크와 루한스크의 군사 시설을 미사일 타격하는 데 성공했다"면서 "러시아군이 상당한 피해를 입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한편 푸틴 대통령에 대한 다양한 건강 이상설이 제기되는 가운데 그가 혈액암 투병 중이라는 증언이 담긴 녹취록이 공개돼 파장을 일으키고 있다.

지난 14일 미국 잡지 뉴라인즈는 지난 3월 익명의 러시아 올리가르히(신흥 재벌)와 미국 벤처 투자가 간 통화 내용이 담긴 11분 분량의 녹음을 입수해 보도했다.

러시아 인사는 통화에서 "푸틴 대통령이 혈액암에 걸려 매우 고통받고 있고, 우크라이나 침공 직전 수술도 받았다"고 주장했다.

해당 통화에는 푸틴 대통령에 대한 비난도 고스란히 담겼다. 해당 인사는 푸틴 대통령에 '미쳤다'는 원색적인 표현을 쓰면서 "그가 세상을 뒤집어놓았다. 문제는 모두 푸틴 대통령의 머릿속에 있다"며 "그가 암이나 쿠데타 등으로 사망하기를 바란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 라인즈 측은 "보복 가능성 등을 이유로 관계자의 이름을 공개하지 않겠다"고 했다.

김경훈 기자 styxx@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