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괴물 신인 신시아 X 장르 대가 박훈정 X 오리지널 제작진···'마녀2' 기대 포인트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6월 15일 전국 극장에서 만날 수 있는 영화 '마녀 2(마녀 Part2. The Other One)'가 장르영화 마스터 박훈정 감독과 '마녀' 오리지널 제작진이 총출동해 더욱 거대하고 강력해진 '마녀 유니버스'를 선사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녀 2'(박훈정 감독)는 초토화된 비밀연구소에서 홀로 살아남아 세상 밖으로 나오게 된 '소녀' 앞에 각기 다른 목적으로 그녀를 쫓는 세력들이 모여들면서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 영화. 2018년 여름 극장가에서 화제를 불러일으켰던 '마녀'의 오리지널 제작진과 박훈정 감독이 다시 한 번 뭉쳐 올 여름 극장가를 뜨겁게 만들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훈정 감독은 지난 2012년 수많은 명장면, 명대사를 탄생시킨 영화 '신세계'를 통해 한국 범죄 느와르의 새로운 장을 연 바 있다. 이후 2018년 극장가에 센세이션을 일으켰던 화제작 '마녀', 작년 베니스 국제영화제에 초청된 '낙원의 밤'까지. 매 작품 선과 악의 경계를 넘나드는 강렬한 화법과 개성 강한 캐릭터, 압도적인 비주얼을 선보이며 한국영화계 독보적인 장르영화 마스터로 자리매김한 박훈정 감독이 그의 일곱 번째 영화 '마녀2'로 돌아온다. '자윤'(김다미)의 뒤를 이어 새로운 '마녀'(신시아)의 탄생을 예고한 '마녀 2'를 통해 더욱 확장된 세계관과 강력해진 액션, 다채로운 캐릭터로 다시 한번 탁월한 연출력을 자랑할 예정이다.

이번 영화에 합류한 '마녀' 오리지널 제작진 역시 영화 필람 포인트로 꼽힌다. 박훈정 감독의 연출 데뷔작 <혈투>부터 <브이아이피><마녀><낙원의 밤>까지 함께하며 환상의 호흡을 자랑하는 김영호 촬영 감독을 필두로, <베테랑><내부자들><택시운전사><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등 한국영화계를 대표하는 조화성 미술감독이 박훈정 감독과 여섯 번째 호흡을 맞춰 신뢰를 더한다.

여기에 <대호><덕혜옹주><남산의 부장들><낙원의 밤>의 최현석 미술감독, <밀정><범죄도시><반도><다만 악에서 구하소서><낙원의 밤>의 모그 음악감독을 비롯해 <마녀>를 통해 신선하고 파격적인 액션을 선보인 김정민 무술감독까지. <마녀> 흥행신화의 주역들이 다시 한번 힘을 합쳐 '마녀 유니버스'의 새로운 이야기를 이어갈 예정이다.

강신우 기자 see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