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석렬하다" "재명하다" 무슨 뜻이길래…네이버 오픈사전서 인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시아경제

14일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이름을 딴 표현이 네이버 사전 인기 순위에 올랐다. [사진=네이버 오픈사전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황수미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상임고문의 이름을 딴 표현이 네이버 사전 인기 순위에 올랐다.

14일 네이버 오픈사전 인기 순위에 따르면 전날 여러 명의 누리꾼이 등재 요청한 '석렬하다'와 '재명하다'라는 단어가 이날 오후 4시30분 기준 각각 2위와 3위를 차지하고 있다.

네이버 오픈사전은 서비스 이용자가 신조어·유행어·전문용어·사투리 등 사전에 없는 단어나 뜻풀이를 직접 등록하는 서비스다. 등재를 요청한 단어와 뜻은 사전 서비스에 노출될 수도 있다.

'석렬하다'를 등록한 누리꾼은 단어의 의미를 두고 '망칠 것을 예상했었으나 정작 망친 뒤 애석함을 담아 평가하는 말'이라고 설명했다. '재명하다'에는 '겉으로는 인자하고 너그러워 보이지만 속은 얍삽하고 오만하다'라는 의미가 적혀있다.

이는 여야 지지층이 상대 당의 인물을 비난하려는 의도로 올린 것으로 보인다. 이외에도 오픈사전에는 '굥정(공정한 척, 정의로운 척 행동하며 특정 상대방을 비난했지만 정작 본인은 더욱 공정과 정의를 상실해서 비난받을 행동을 했을 때 쓰는 말)', 'M번방(성폭력이 빈번하게 일어나는 민주 진영 정당에게 지어진 별명으로 N번방에서 파생된 이름)', '계양아치('계양에서 아이를 밀치다'의 줄임말)' 등이 올라와 있다.

하지만 이러한 단어들이 사전에서 노출될 가능성은 작아 보인다. 네이버 오픈사전 정책에 따르면 새로운 단어 등록은 사실에 근거한 객관적인 서술 방식으로 다른 이용자들이 이해할 수 있는 표현을 선택해 작성해야 한다고 명시돼있다.

또한 단어나 뜻이 특정 인물·단체를 비하·비방하는 경우나 개인적인 의견 또는 주장 등에 해당하면 오픈사전 서비스에서 노출되지 않는다.

황수미 기자 choko216@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