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공무원, 이재명 아들 퇴원수속도 심부름?…민주 "허위사실"

댓글 10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경기도청 전직 비서 주장 인용, '사적 심부름' 의혹 후속보도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아내 김혜경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경기도지사로 재임하던 당시 경기도청 소속 공무원이 이 후보 장남 동호씨에 대해서도 심부름을 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9일 TV조선은 지난해 경기도청 비서실에서 근무했던 A씨의 주장을 인용, 이 후보 가족의 '공무원 사적 이용' 의혹을 추가로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6월 경기도청 총무과 소속인 배모씨의 지시로 고양에 있는 한 종합병원을 찾았다. 이 후보 장남 동호씨를 대신해 퇴원 수속을 하고, 처방된 약을 수령하기 위해서였다.

앞서 SBS는 전날 A씨가 "일과의 90% 이상이 부인 김혜경씨 관련 자질구레한 심부름이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다만 김씨가 A씨에게 직접 지시했다거나, 배씨를 통해 심부름을 지시했다고 볼 수 있는 부분은 확인되지 않았다고 전했다.

배씨는 전날 민주당 선대위를 통해 언론에 배포된 문자에서 "공무수행 중 후보 가족을 위한 사적 용무를 처리한 적 없다"며 "허위사실 유포로 선거에 개입하려는 시도가 다분하다. 좌시하지 않겠다"고 관련 의혹을 전면 일축한 바 있다.

honk0216@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