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자가진단키트 쇼티지···휴마시스 상한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휴마시스 상한가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설 연휴에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확산세가 커질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자가진단키트의 수요가 크게 늘면서 관련 주가 일제히 급등했다.

28일 진단키트 기업인 휴마시스(205470)는 전거래일 대비 가격제한선(29.98%)까지 오른 2만 8,400원에 거래를 마쳤다. 엑세스바이오(950130)(21.81%), 바디텍메드(11.36%), 랩지노믹스(11.36%), 에스디바이오센서(137310)(10.0%) 등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오미크론 확산세가 강해지는 가운데 정부가 감염 고위험군부터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하는 방식으로 방역 체계에 변화를 준 것이 주가에 영향을 줬다는 분석이다. 고위험군 외에는 선별진료소에 가더라도 자가진단키트로 검사를 해야하기에 제품 수요가 늘어날 것으로 보이는 동시에 약국에서 판매중인 키트 역시 품절 현상이 벌어지는 등 수요가 급증한 것이다.

오미크론의 글로벌 확산세가 쉽게 잡히지 않는 것도 진단키트주를 다시 보게 한 원인으로 꼽힌다. 이지수 KTB투자증권 연구원은 에스디바이오센서에 대해 “코로나19 신종 변이인 오미크론 바이러스가 전 세계로 확산하면서 지난해 12월부터 매출이 회복 중”이라고 말했다.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