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野 김재원, ‘대구 중·남구 무공천’에 최고위원직 버리고 “무소속 출마”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국민의힘 김재원 최고위원이 28일 당의 공천관리위원회가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보궐선거에서 대구 중·남구에 공천을 하지 않겠다고 결정함에 따라 무소속 출마 입장을 밝혔다. 김 최고위원이 무소속으로 출마하기 위해서는 후보자 등록 마감 시한인 내달 14일까지 탈당해야 하는데, 김 최고위원이 탈당하게 되면 최고위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조선비즈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최고위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당의 어려운 결정을 환영한다”면서 “당의 도움없이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되어 돌아오라는 당의 명령에 무조건 복종한다”고 적었다. 그는 “저는 무소속으로 출마해 당선돼 당에 복귀하겠다. 무소속 출마로 인한 여러가지 어려움은 모두 감수하겠다”고 했다.

김 최고위원은 TBC 대구방송이 리얼미터에 의뢰해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대구 중남구 유권자 502명을 상대로 한 여론조사에서 ‘당선 가능성’을 묻는 항목에 자신의 지지율이 21.6%로 가장 높게 나온 사진을 올리며 자신감을 보이기도 했다.

같은 당 임병헌 전 대구 남구청장 18.7%, 이인선 중앙 선거대책본부 산하 조직통합본부 대구경제발전추진단장 14.2%, 도태우 중앙 선대본 국민통합위원회 국민참여 희망본부청년 본부장 7.9% 등이 뒤를 이었다. 기타인물과 없음·잘 모름 응답은 각각 1.4%와 7.6%로 집계됐다.

김 최고위원이 탈당하게 되면 당헌에 따라 피선거권이 박탈돼 최고위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당헌에 따르면 김 최고위원은 선출직 최고위원이기에 궐위시 30일 이내에 전국위원회에서 최고위원을 선출하도록 돼있다. 다만 당헌 상 최고위원 보궐선거에 대한 특례에 따라 최고위원회의 의결로 달리 정할 수 있다.

여론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양범수 기자(tigerwater@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