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웃집 백구, 주인 할머니가 발로 밟고 차고 던지고…"비명 끔찍"[영상]

댓글 8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영하의 날씨에 찬물 목욕도…매일 아침 강아지 비명에 잠 깼다"

구조 나선 동물보호가 "포기 각서 받았다…좋은 곳으로 보낼 것"

뉴스1

대전에서 한 폐지 줍는 할머니가 새끼 백구를 상습 학대하는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대전에서 한 폐지 줍는 할머니가 새끼 백구를 상습 학대하는 모습이 공개돼 공분을 샀다. 이에 한 동물 보호가가 나서서 백구를 무사히 구조했다.

지난 27일 누리꾼 A씨는 인스타그램을 통해 "상습폭행 당하는 아기 백구를 도와주세요"라고 시작하는 글을 올렸다.

A씨는 "강아지가 울부짖는 소리가 매일 들려서 옥상에서 들여다봤는데 폐지 줍는 할머니가 본인 집 마당에 아기 백구를 묶어 놓고 발로 차고 던지는 등 학대를 일삼았다"며 "강아지 비명에 아침잠을 깬다. 매일 듣는데도 그때마다 다리가 떨리고 화가 난다"고 했다.

이어 "영하권 날씨의 눈 오는 날에는 마당에서 찬물로 목욕시켰고 강아지가 움직이면 울에 젖은 수건이나 손으로 폭행했다"며 "밖에서 때리면 소리가 크니까 집안으로 데리고 가서도 구타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A씨는 국민신문고에 글을 올리고 경찰에도 신고했지만 소용이 없었다고 토로했다. 그는 "지자체 공무원이 할머니 집을 3차례 방문했으나, 할머니가 집에 없는 척하거나 폐지를 주우러 갔다"며 "경찰이 출동했을 땐 '개를 키우지 않는다', '키우다가 힘들어서 누구 줬다' 등의 헛소리를 했다"고 말했다.

뉴스1

백구를 학대하는 모습. (인스타그램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당만 수색하고 돌아가려던 경찰은 "집에 숨겨 놨을 것"이라는 A씨의 말을 듣고, 집안을 수색했다. 결국 집안 신발장에서 50㎝가량의 줄에 묶여 있는 강아지를 발견할 수 있었다.

A씨는 경찰에게 강아지 폭행 영상을 보여준 뒤 진술서를 작성했다. 그러나 당시 A씨는 경찰로부터 "동물 학대는 사람마다 기준이 다르다. 외상 흔적이 없어서 학대라고 보기 어렵다" 등의 이야기를 들었다.

사건 접수 이후에도 할머니는 학대를 멈추지 않았다. A씨는 "이 할머니가 아기 백구 데려오기 전에도 3년간 황구를 지속적으로 학대했다. 황구는 결국 어디론가 사라졌다"면서 "할머니와 대화를 시도했지만 '내 집에서 내 개 때리는 데 무슨 상관이냐'고 했다. 상식이 통하지 않는다"고 토로했다.

실제로 A씨가 공개한 영상에서 할머니는 강아지 목줄을 잡아당기고, 발로 밟았다. 또 젖은 빨래와 함께 고무 대야에 강아지를 던지기도 했다.

A씨는 "문제는 구조한다고 해도 또 다른 강아지를 데리고 와 똑같은 짓을 반복할 것"이라며 "저 혼자 신고도 다 해봤는데 소용없다. 백구가 무사히 저 집을 나올 수 있도록 도와 달라"고 호소했다.

뉴스1

유튜버 '스나이퍼 안똘'이 구조한 백구.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8일 오전 10시쯤 이 백구는 무사히 구조됐다. '스나이퍼 안똘'이라는 닉네임을 가진 동물보호가가 이 사연을 접하고 곧장 구조에 나선 것이다. 안똘은 이날 유튜브 라이브 방송을 통해 백구를 구조하는 상황을 실시간으로 공개했다.

안똘은 할머니를 찾아가 "강아지를 포기하실 거냐, 경찰서 가서 벌금 내고 징역 살 거냐"며 "강아지 때린 거 인정하고 소유권 포기해라. 우리가 보호소로 데려가겠다"고 말했다.

그러자 할머니는 "내가 언제 때렸냐. 내가 때리는 거 봤냐. 나도 강아지 키우는 거 힘들고 몸도 아프다"고 당당한 태도를 보였다.

안똘이 "지금 동물 학대 범죄 저지르시는 거다. 제가 강아지 치료해줄 테니까 포기하라"고 설득한 끝에 할머니로부터 '강아지 포기 각서'를 받았다.

끝으로 안똘은 "포기 각서에 '다시는 강아지를 안 키우겠다'는 조항도 들어가 있다"며 "일단 이름은 '빛나'라고 지었다. 이제 동물병원으로 데리고 가서 검진받고, 좋은 곳으로 보내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할머니는 이틀 뒤에 백구를 다른 곳으로 보내려고 했다. A씨의 제보 덕분에 백구를 살릴 수 있었다"고 기뻐했다.
sby@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