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처자식 다 죽인 계백도 패륜범인가” 이재명 옹호한 역사학자

댓글 6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野 김근식 “하다하다… 억지와 궤변도 정도껏”

세계일보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가 과거 가족에게 한 ‘욕설’ 녹취파일이 공개된 일로 논란이 이는 가운데 친여(親與) 성향으로 알려진 역사학자 전우용씨가 백제의 계백 장군 일화를 언급하며 이 후보를 옹호했다가 야권으로부터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전씨는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를 조선 왕조 연산군에 비유하기도 했다.

국민의힘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은 27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글을 올려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 십자가에 못 박힌 예수에 비유되고, 추미애(전 법무부 장관) 아들이 안중근 의사로 거론되더니, 이제 이 후보가 계백 장군으로 비유된다”며 “하다하다 계백까지 소환하느냐. 억지와 궤변도 정도껏 해야지”라고 전씨를 맹폭했다. 김 전 실장은 “형수에게 입에 담지 못할 상욕을 해대는 이 후보의 비정상이 어찌 나당 연합군에 죽을 각오로 미리 가족을 목 벤 계백장군의 비장한 결기로 둔갑하느냐”고도 되물었다.

이어 김 전 실장은 “신기하게도 조국의 예수나 추미애 아들의 안중근이나 이재명의 계백이나 모두 죽음을 맞는다는 공통점이 오히려 눈에 띈다”며 “역사적으로 추앙받는 분들의 이름을 더럽히더니, 이 후보도 결국은 정치적으로 사망 선고를 받는다는 걸 스스로 예견하는 신공만큼은 대단하다. 참 기막힌 비유”라고 비꼬기도 했다.

세계일보

국민의힘 김근식 전 비전전략실장.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앞서 전씨는 전날 이 후보 홍보플랫폼 앱인 ‘이재명 플러스’에 올린 글에서 “자기 부인과 자식들을 모두 죽인 계백을 패륜범으로 매도하는 사람은 없다”는 말로 이 후보의 욕설 논란 진화를 시도했다. 그는 “오히려 그의 행위는 오랜 세월동안 대의멸친(大義滅親·유교 경전인 ‘춘추좌씨전’에 나오는 말로 대의를 위해 육친의 정을 버린다는 뜻)의 모범으로 인정됐다”고 부연했다. 전씨는 “(일제강점기) 독립운동가들도 세속의 시선으로 보면 패륜아일 수 있다”거나 조선 영조가 아들 사도세자를 뒤주에 가둬 굶어죽게 만든 일을 거론하면서 “그에게는 자기 아들보다 백성들의 안위가 더 중요했다”고 설명했다.

전씨는 그러면서 “이 후보는 성남시장 시절 시정에 개입하려는 형(故이재선씨)의 요구를 거절한 탓에 그와 심각한 불화를 겪었다”며 “어머니에게 차마 입에 담을 수 없는 욕설을 퍼부은 형에게 항변하는 과정에서 그 욕설을 그대로 입에 담은 대목이 녹음돼 세상에 퍼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후보는 자기가 망신당하고 평생 이 일로 고통 받더라도 친인척의 시정 개입을 허용해선 안 된다고 결론내리고 그대로 처신했다”고 덧붙였다. 전씨는 “이 일의 전후 맥락을 모르거나 알면서도 욕설에만 집착하는 사람들은 아직도 그를 비난하지만, 그의 처신이야말로 모든 공직자의 모범”이라고 이 후보를 추켜세웠다.

세계일보

친여 역사학자 전우용씨. 페이스북 캡처


윤 후보를 연산군에 비유한 전씨는 “조선왕조실록에는 연산군이 무당굿을 좋아했으며, 스스로 무당이 돼 악기를 두드리고 노래하면서 죽은 폐비(어머니)가 들러붙은 형상을 하곤 했다고 기록돼 있다”고 부연했다. 이는 윤 후보의 무속 논란을 겨냥한 발언으로 해석된다. 전씨는 또 “(연산군은) 자기 어머니에 대한 ‘사사로운 의리’만 중시하고 왕으로서 ‘공적인 책무’는 방기했으며 수많은 사람을 참혹하고 억울한 죽음으로 몰아갔으니, 그가 공동체가 함께 추구해야 할 선한 가치를 외면하고 무속에 빠져든 것도 이해할 수 있는 일”이라면서 “그는 결국 우리 역사상 최악의 폭군으로 기록됐다”고 설명을 이어갔다.

전씨는 “한국인이라면 초등학생도 ‘연산군 시대가 좋은 시대였나, 영조 시대가 좋은 시대였나’ 라는 질문의 정답을 안다”며 “대의멸친, 멸사봉공, 선공후사의 정신을 몸소 실천해 온 사람이 이재명이다. 그를 국민의 대표로 선택해야만, 선진국에 진입한 우리나라가 태평성대를 누릴 수 있다”는 말로 이 후보에 대한 투표를 독려했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