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준석 “안철수 싫다” 대놓고 말하자, 安측 “열등감 다 알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야권 단일화 등 이슈 놓고 양측 감정 싸움 격화

세계일보

민의힘 이준석 대표(왼쪽)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가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를 겨냥해 공공연하게 “싫다”는 표현까지 써가며 맹비판한 것을 두고 안 후보 측이 27일 ‘이 대표의 열등감’을 운운하며 역공에 나섰다. 이번 대선 최대 변수 중 하나로 꼽히는 야권 후보 단일화 등 이슈를 놓고 양측이 연일 감정 섞인 기싸움을 벌이는 형국이다.

이날 국민의당 선거대책위원회 신나리 부대변인은 논평을 내 “이 대표가 이제는 그저 ‘안철수가 싫은 거다’라며 통제되지 않는 발언까지 거침없이 내뱉고 있다”며 “안 후보에 대한 열등감에 사로잡힌 이 대표의 혐오 정치가 대한민국 정치의 질을 떨어뜨리고 있다”고 일갈했다. 신 부대변인은 이어 “국민 피로감만 더하는 자질 부족 지도자 이 대표가 안타깝기 그지없다”면서 “시도 때도 없이 안 후보 생각만 하며, 오매불망 단일화에 매달리며 매일 온 국민의 눈과 귀를 괴롭히고 있는 것은 이 대표 본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신 부대변인은 “안 후보에 대한 이 대표의 열등감은 온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정책과 비전은 뒤로 하고, 열등감에 사로잡혀 상대 대선 후보를 막무가내로 폄하하는 이 대표는 부디 안 후보 언급을 그만하고 본인을 둘러싼 의혹 해결에 집중하며 사퇴 수순이나 밟길 바란다”고도 했다.

이 대표는 전날 CBS라디오에 출연해 ‘안 후보와 왜 이렇게 세게 붙는 건가. 단일화가 싫은 건가, 그냥 안 후보가 싫은 건가 궁금하다’는 진행자의 질문에 “단일화를 하는 안철수가 싫은 것”이라고 답변했다. 이 대표는 “안 대표가 지금까지 정치를 하면서 저희도 모르는 상황에 저희 쪽 차선 변경이 있더라. 그러면서 보수 쪽에 합당이나 경선 참여는 하기 싫은데 뭔가 선거는 이쪽에서 자꾸 끼어보고 싶고, 그래서 계속 ‘단일화 하자’고 뒤늦게 나타나는 양상이 지속되고 있다”며 “저는 그 양태가 너무 싫은 것”이라고 질타했다.

신 부대변인의 지적과 달리 이 대표는 외려 안 후보가 단일화를 원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이다. 이 대표는 “안 대표 본인은 나름대로 어려운 길을 겪었다고 생각하겠지만 보수정당 쪽에서 표를 받겠다고 한 이상 보수의 본류에서 한번 내부에서 승부를 걸어보는 과정도 필요한데 그걸 안 한다”며 “그러고서 나중에 뒤늦게 나타나 본인의 인지도를 바탕으로 꼭 단일화 하자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어 이 대표는 안 후보가 최근 “단일화는 없다”면서도 ‘안일화(안철수로 단일화)’를 언급한 것을 두고 “안일화는 (해도) 된다는 메시지 아닌가”라며 “국민들을 그만 괴롭혔으면 좋겠다”고 맹폭을 퍼부었다. 그는 안 후보에 대해 “가족 리스크가 아니라 거기는 본인 리스크가 굉장히 크다. 콘텐츠가 부족하다”며 “무운을 빈다”고 비꼬았다. 이 대표와 안 후보는 과거 바른미래당 시절 한솥밥을 먹었으나 서울 노원병 국회의원 보궐선거 공천을 둘러싼 갈등 이후 정치적 악연을 이어왔다.

김주영 기자 buen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