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페이커' 이상혁 "농심전, MVP는 나…담원 기아에 복수할 기회 왔다"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드디어 복수할 기회가 온 것 같다"

27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T1 대 농심의 경기가 열렸다.

이날 T1은 기세 좋은 농심을 상대로 승리하며 연승 행진을 이어갔다. 비록 2세트를 내줬지만 T1은 단단한 경기력을 보여주며 농심을 제압했다.

운영의 힘이 빛났다. 그 중심에는 이상혁이 있었다. 이상혁은 1세트 코르키로 후반 캐리를 보여주면서 팀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상혁은 경기 후 진행된 라이엇 공식 방송 인터뷰에서 "오늘 경기 아무래도 중요한 경기였는데 승리해서 기쁘다"며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1세트 코르키를 선택한 이상혁. 그는 코르키 챔피언 관련, "사실 코르키는 궁극기만 쓰면 된다. 그렇게 어려운 챔피언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는 빅토르 대 코르키 대결에 대해 "가장 중요한 건 초반 라인전이다. 초반에 Q를 많이 맞아서 마음이 아팠다"고 라인전을 털어놨다.

이상혁은 3세트 승부를 확신했던 시점으로 4용 타이밍을 꼽았다. "그 전까지는 너무 팽팽해서 집중했어야 했다"고 설명했다.

농심전 MVP로 본인을 선택한 이상혁. 그는 다음 경기 담원 기아전에 대해 "이번에 드디어 복수할 기회가 온 것 같다. 2대0으로 승리하고 싶고 1등을 꼭 유지하고 싶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