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명예훼손 혐의 유시민 재판…한동훈 증인 출석 '법정대면'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오늘(27일) 법정에서 만났습니다. '명예훼손 혐의' 재판 때문입니다. 한 부원장은 법정 바깥에서부터 날 선 발언을 했고, 반면에 유 전 이사장은 말을 아꼈습니다.

이가람 기자입니다.

[기자]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이 법원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유시민 전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명예훼손 사건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하기 위해서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