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드디어 연패 탈출' 리브 샌박, 아펠 캐리로 '2세트 승리' [LCK]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최지영기자) 리브 샌박이 2세트를 가져가며 3세트를 예고했다.

27일 서울 종로 롤파크에서는 '2022 LCK 스프링' 1라운드 KT 대 리브 샌박의 맞대결이 치러졌다.

이날 리브 샌박은 '도브' 김재연, '크로코' 김동범, '클로저' 이주현, '아이스' 윤상훈, '카엘' 김진홍이 출전했다. KT는 '라스칼' 김광희, '커즈' 문우찬, '아리아' 이가을, '에이밍' 김하람, '라이프' 김정민이 나왔다.

2세트에서 리브 샌박은 블루 진영을 KT는 레드 진영을 픽했다. 리브 샌박은 아칼리, 올라프, 코르키, 아펠리오스, 쓰레쉬를 골랐다. KT는 케넨, 뽀삐, 르블랑, 징크스, 세트를 선택했다.

초반 KT는 봇 다이브를 설계, 라이프의 완벽 이니시로 카엘이 당했다. 핫 플레이스는 봇이였다. 이번에는 양 팀의 정글러가 모두 합류했고 이번에도 라이프가 하드캐리하며 KT가 2킬을 만들었다.

리브 샌박은 또 한 번 봇을 공략했다. 드디어 에이밍을 끊고 첫 화염용을 처치했다. 대신 KT는 첫 전령을 가져갔다.

12분 경 KT는 탑 다이브를 통해 도브를 노렸지만 도브의 완벽하게 살아나갔다. 하지만 에이밍의 궁이 정교하게 맞으면서 킬을 획득, 에이밍이 되살아났다.

1세트와 다르게 리브 샌박이 점점 주도권을 획득했다. 리브 샌박은 KT의 봇 다이브를 파악, 재빠르게 합류했고 오히려 커즈를 잡아냈다. 동시에 미드에서도 클로저가 거세게 타워 압박을 이어갔다.

경기는 팽팽하게 이어진 가운데 중요한 세 번째 바람용이 등장, 리브 샌박은 용을 포기하고 미드로 돌진했고 KT가 이를 막으려고 미드 이니시를 걸었다. 그 결과 리브 샌박이 4킬을 만들면서 한타를 대승했다.

기세를 잡은 리브 샌박은 미드로 뭉쳐서 2차를 날렸고 추가로 드래곤 3스택까지 완성시켰다. 26분 경 리브 샌박은 바론을 치면서 KT를 낚았지만 KT는 속지 않았다. 그 사이에 KT는 봇 2차를 파괴했다.

이후 KT는 바론 시야를 잡으면서 도브를 끊었고 바론을 쉽게 차지했다. 이어진 한타, KT가 교전에서 대승을 거두면서 전세를 뒤집었다. 36분 경 리브 샌박은 마지막 승부수로 바론을 시도했다. 이때 KT가 리브 샌박을 덮치면서 리브 샌박을 밀어냈다.

바론을 두고 팽팽한 대치가 이어졌고 아이스의 궁이 제대로 들어가면서 대박을 터트렸고 리브 샌박이 바론을 차지했다. 바론을 두른 리브 샌박은 미드로 나가면서 커즈와 에이밍을 끊었고 그대로 게임을 마무리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최지영 기자 wldud2246@xports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