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與 “네거티브-팩트체크 구분해야, 김건희 철저검증”…野 “특유의 얕은 수”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동아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원내대표가 “네거티브 선거운동과 펙트체크는 구분해야 한다”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의 부인 김건희 씨 등에 대한 검증 공세를 이어가겠다고 예고했다. 전날 민주당 이재명 후보가 정치 혁신의 일환으로 네거티브 중단을 선언한 것과 별개로 당 차원에서는 윤 후보와 가족 관련 논란에 대한 검증을 하겠다는 방침을 분명히 한 것.

윤 원내대표는 27일 당 정책조정회의에서 “국회와 언론은 후보자에 대한 철저한 검증과 사실 확인을 통해 국민에 대한 의무를 다 해야 한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이를테면 무당과 주술 관련 시비에 대해 그동안 김 씨의 말에 따르면 사법고시, 결혼 등은 무속(巫俗)에 맡겼고 또 검찰총장 직무수행도 무속인의 의견을 참고해서 집행했을 정도”라며 김 씨를 정조준했다.

민주당 선대위 정무실장인 윤건영 의원도 이날 MBC라디오에서 “무속인이 캠프에서 일정과 메시지를 좌지우지한다는 부분은 검증 대상”이라며 “윤 후보가 (무속인 논란을) 몰랐다는 식으로 계속 거짓말을 했다. 비겁하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국민의힘은 이 후보의 네거티브 중단 선언이 진정성 없는 “특유의 얕은 수”라고 비판했다. 권영세 선거대책본부장은 이날 선대본·원내지도부 연석회의에서 “윤 후보와 부인 김 씨에 대해 말도 안 되는 공세를 계속하다가 ‘대장동 이슈’와 ‘형수 욕설’, ‘아들 도박 성매매’에 이어 ‘두산건설 특혜’ 의혹까지 제기되자 특유의 얕은 수를 또 다시 들고 나온 것”이라고 지적했다. 김은혜 선대본 공보단장도 이날 YTN라디오에서 “민주당은 그동안 하던 대로 해야지 네거티브 안 하는 척 하는 것은 오히려 부자연스럽다”고 날을 세웠다.

민주당 내에서도 김 씨에 대한 네거티브가 지나치면 역효과가 날 수도 있다는 우려가 나왔다. 5선 중진인 이상민 의원은 이날 CBS 라디오에서 “그 주변 인물을 계속 공격해봤자 별로 효과는 없다”며 “김 씨에 대한 부분은 비판과 검증이 필요한 부분도 있겠지만 윤 후보 본인(에 대한 검증)보다 더 비중을 둬서는 안 된다“고 지적했다.

강성휘 기자 yolo@donga.com
강경석 기자 coolup@donga.com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