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외교 소식

전운 드리운 우크라…외교부, 565명 국민 '출국권고' 대폭 확대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러시아군 침공에 대비해 키예프의 한 공원에서 합동 훈련을 하고 있는 우크라이나 정부군. 러시아군은 최근 우크라이나를 3면에서 포위한 형태로 병력과 장비를 집결시켜 양국 간 군사적 긴장이 고조되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외교부는 25일 우크라이나에 대한 여행 경보 3단계(출국 권고) 적용 지역을 대폭 확대했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인근 국경 지역에 10만여명의 병력을 집결시키는 등 침공 우려가 커진 데 따른 조치다. 외교부는 이날 주우크라이나 한국 대사관 및 유관 부서와의 협의를 거쳐 기존 돈바스·루간스크·도네츠크 등 3개 지역에 더해 12개 지역을 추가로 출국 권고 지역으로 지정했다.

외교부가 발령하는 여행경보는 ▲1단계(남색경보)=여행 유의 ▲2단계(황색경보)=여행 자제 ▲3단계(적색경보)=출국 권고 ▲4단계(흑색경보)=여행 금지 등으로 분류된다.

이날 새롭게 출국 권고 조치가 적용된 지역은 볼린·리브네·지또미르·키예프·체르니힙·수미·하리키브·드니프로 페트롭스크·자포로시아·헤르손·오데사·미콜라이브 등이다. 외교부는 보도자료를 통해 “여행 경보 3단계가 적용된 지역 내 체류 중인 우리 국민께서는 긴요한 용무가 아닌 경우 가급적 빠른 시일 내에 안전한 지역으로 출국하시길 바란다”고 안내했다.

외교부는 우크라이나 상황을 예의주시하며 필요시 출국 권고를 25개 지역 전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현재 우크라이나에 거주 중인 재외국민은 총 565명으로 대부분이 기업인·선교사·유학생 등이다. 러시아와 국경을 맞대고 있어 위험 지역으로 분류되는 우크라이나 돈바스 지역에는 체류 중인 우리 국민이 없는 상태다. 외교부 당국자는 “우리 국민 대부분은 비교적 상황이 안전한 (우크라이나) 내륙 지역에 있다”고 설명했다.

중앙일보

미 국무부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에 위치한 미국 대사관 직원 및 가족들에 대한 철수 결정을 내렸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직접적인 군사 위협이 지속하며 앞서 미국·일본·호주 등은 대사관 직원의 철수 결정을 내렸다. 특히 미국은 지난 23일(현지시간) 키예프에 위치한 주우크라이나 미국 대사관 직원과 가족들에게 출국을 지시하는 한편, 우크라이나를 여행 금지 대상국으로 지정했다. 일본과 호주는 대사관 필수 인력을 제외하고 직원과 가족의 철수를 진행하고 있다.

다만 외교부는 주우크라이나 한국 대사관에 대한 철수를 아직 검토하지 않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기본적으로 교민을 포함한 재외국민 안전이 최우선”이라며 “통상적으로 (우크라이나와) 유사한 상황이 있을 때 일단 국민을 챙긴다는 관점에서 공관 철수는 신중히 검토해왔다”고 설명했다. 우크라이나에 보호해야 할 재외국민이 남아 있는 상황에서 대사관 직원이 먼저 철수할 수는 없다는 취지다.

정진우 기자 dino87@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