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거장들 울린 묻혔던 아픈 기억…영화 '미싱 타는 여자들'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영화는 오락물이면서 시대의 모습이 담긴 기록물이기도 한데, 1970년대 평화시장에서 미싱을 돌리던 소녀공들의 이야기를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가 개봉했습니다. 유명 감독들도 진심 어린 찬사를 보내 화제입니다.

이주형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기자>

"전태일 말고도 우리가 꼭 기억해야 할 이름들", "폭격이라도 맞은 것처럼 오열이 터졌습니다".


봉준호, 박찬욱 감독을 극장으로 불러내고 흔쾌히 응원 영상을 찍게 한 영화는 매우 드물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