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성 물류센터 공사장서 작업자 2명 추락…1명 사망·1명 중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도 안성시 한 물류센터 공사현장에서 건물 천장에서 작업 중이던 노동자 2명이 추락해 1명이 숨지고 1명이 다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25일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1시 10분쯤 안성시 일죽면 한 물류센터 지상 2층 규모 신축 공사장 2층 천장에서 노동자 2명이 9m 아래인 2층 바닥으로 떨어졌다.

이 충격으로 A(40)씨가 숨지고, B(50대)씨가 중상을 입었다.

이들은 건물 천장에서 콘크리트 상판 설치작업을 하던 중 바닥으로 떨어졌다. 작업은 크레인이 와이어로 연결한 콘크리트 상판을 천장까지 들어올리면, A씨 등이 상판 위에 올라가 와이어를 해체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하지만 사고 당시 와이어가 해체되지 않은 상태에서 크레인이 움직이며, 상판 위에 있던 작업자 2명이 2층 바닥으로 떨어진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고용노동부와 함께 업무상 과실여부 등을 조사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