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산업생산과 소비동향

산업부, 재생에너지 활용 그린수소 대량생산 실증사업 추진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5년간 300억원 투입해 10㎿급 수전해 실증

서울경제


정부가 재생에너지를 활용한 그린수소 대량생산 실증사업을 추진한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올해부터 2026년까지 5년간 총 300억원을 투입해 그린수소 생산을 위한 10㎿급 수전해 실증을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수전해 시스템은 전기로 물을 분해해 산소·수소를 생산하는 설비다. 재생에너지로 만든 전력을 사용할 경우 이산화탄소 배출이 없는 그린수소를 생산할 수 있는 핵심 기술로 꼽힌다.

국내에서는 2017년 제주 상명풍력단지에서 250㎾급 수전해 기술개발 및 실증사업을 시작으로 1㎿급(울산), 2㎿급(동해), 3㎿급(제주행원) 등 소규모 수전해 실증사업들이 단계적으로 진행돼왔다. 유럽, 북미 등 해외 주요국들은 대규모 그린수소 생산계획에 따라 10㎿급 이상의 대용량 수전해 실증 프로젝트를 다수 추진 중이다. 이에 우리 정부도 그린수소 생산기반 확충을 위해 대규모 수전해 실증을 추진하게 됐다.

실증사업은 대규모 재생에너지 단지로부터 전력을 공급받아 그린수소 생산을 실증하고, 전력 공급 피크 시 출력 제어량(잉여 전력)을 공급받아 계통 수급 안정화에 기여할 수 있는지를 확인해보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이를 통해 국내 기업은 수전해 시스템의 최적 운전 경험과 그린수소 생산 데이터, 경제성 데이터 등을 축적할 수 있다.

또한 국내외 수전해 기술의 비교·평가로 고효율화·대용량화 등 수전해 기술력을 향상함으로써 ㎿급 단위 스택 수전해 상용화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전망이다. 해외 수전해 시장 진출을 위한 발판도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산업부는 과제가 종료되는 2026년에 연간 약 1,000톤 규모의 그린수소 생산 능력을 확보해 수소 모빌리티 등 다양한 분야에 실증설비를 활용한다는 목표다. 그린수소 1,000톤은 수소 승용차 약 4,300대에 쓸 수 있는 양이다.

이와 별도로 산업부는 올해 공모를 거쳐 수전해 방식의 수소생산기지 3곳을 신규로 지정하고 1개소당 54억3,000만원의 설치비용을 지원할 계획이다.

현재 수소생산기지는 하루 1톤 생산량의 소규모 시설 7개소(창원시·삼척시·평택시·기장군·대전 동구·인천 중구·완주시)와 하루 4~7톤 생산량의 중·대규모 시설 3개소(광주시·창원시·평택시)가 운영되고 있다.

이들 생산기지는 개질 수소 기반으로, 수전해 기반의 수소 생산기지 사업은 이번에 처음 추진하는 것이다. 아울러 산업부는 그린수소 생산 확대 및 활성화를 위해 관심 기업을 중심으로 올해 상반기 중 '그린수소 사업단'(가칭)을 발족하기로 했다. 사업단에서는 △국내 그린수소 생산·활용 전략 △수전해 핵심 소재부품 기술개발 및 실증 프로젝트 발굴 △국내 기업의 해외시장 진출 방안 등을 논의하게 된다.

세종=우영탁 기자 tak@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