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윤호중 원내대표 “윤석열사단 실소유주는 김건희… 항간에 ‘윤찍김’ 말 돌아”

댓글 1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윤 원내대표 “최순실 넘는 왕순실 시대 오면 절대 안 된다”

세계일보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와 관련해 “윤석열사단의 실 소유주는 부인 김건희씨로 봐야하고 항간에 ‘윤찍김’(윤석열 찍으면 김건희가 대통령 된다)이란 말도 떠돈다”라고 말했다.

25일 오전 윤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최순실 국정농단이 우스운 김건희 '3대 농단'의 실체가 드러났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윤 원내대표는 “무속의 힘에 이끌려 캠프를 좌우하던 최순실을 넘는 왕순실 시대가 나오면 절대 안 된다”고 일갈했다.

그는 “김 씨가 ‘일반 사람들은 바보‘라고 한다. 가난하고 못 배우면 자유를 모른다고 한 윤 후보 인식과 오십보, 백보에 부창부수”라며 “사람이면 다 같은 사람이고, 국민이지 일반 사람이 따로 있고 특별한 분이 따로 있느냐. 윤 후보와 김 씨는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가 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김씨의 통화 녹취록이 날이 갈수록 드러나고 있는 것에 대해 “김씨는 녹취록에서 윤 후보의 장모와 소송전을 벌이던 정대택씨의 국감 증인 채택 취소를 두고 ‘우리가 취소시켰다’고 말했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국회 권력을 사유화한 국회 농단”이라며 “제1야당이 김씨의 하수인 역할을 한 셈인데 정말 충격적이고 수치스럽다”고 지적했다.

이어 “둘째는 수사 농단이다. ‘한동훈(사법연수원 부원장)하고 자주 연락한다’, ‘대신 전달해주겠다’고 한 발언에서는 (김씨가) 검찰 내부에도 깊숙이 관여한 것을 알 수 있다”며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는 발언으로 본인이 대통령이 다 된 것처럼 행동했다. 선거 농단”이라고 분석했다.

양다훈 기자 yangbs@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