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엑세스바이오 주가 5%↑…"자사 코로나19 항원진단제품으로 오미크론 검출 가능"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아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세스바이오 주가가 상승 중이다.

2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엑세스바이오는 이날 오전 9시 1분 기준 전 거래일 대비 900원 (5.11%) 오른 1만8500원에 거래 중이다.

지난해 12월 6일 엑세스바이오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새 변이로 전세계 확진자 수가 급증하는 가운데, 회사의 코로나 항원 진단 제품이 오미크론 검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엑세스바이오는 최근에 시행한 인-실리코(in-silico) 분석 결과 국제인플루엔자정보공유기구(GISAID)에서 공개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의 단백질 서열이 자사 제품의 표적(클레오캡시드 단백질)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또한 재조합 항원을 이용한 항원-항체 시험을 추가로 시행해 오미크론을 포함해 세계보건기구(WHO)에서 우려변이로 지정한 알파, 베타, 감마, 델타 변이 바이러스 모두 진단 가능함을 확인했다.
정세희 기자 ssss308@ajunews.com

- Copyright ⓒ [아주경제 ajunews.com] 무단전재 배포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