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윤석열 “녹취록 죄송” 김건희씨 홍준표·유승민도 ‘굿’ 발언 사과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김 씨 최근 프로필 사진 촬영

尹 “찍었는지 알 수 없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대선 후보는 24일 부인 김건희 씨가 당내 유력 정치인인 홍준표 의원과 유승민 전 의원이 무속 행위를 했다는 발언을 한 데 대해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당사에서 외교안보 공약을 발표한 뒤 기자들을 만나 “녹취록에 의해 마음이 불편한 분, 상처받는 분에 대해서는 늘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는 최근 MBC 뉴스데스크를 통해 보도된 ‘7시간 통화’에서 홍 의원과 유 전 의원도 굿을 했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한 사과다.

그러면서도 윤 후보는 “정권교체라는 것은 열망하는 분과 다 함께 힘을 모아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녹취록 문제는 (MBC가) 법원에서 공개하지 말라고 하는 부분까지 공개를 안 하겠다고 해놓고는 또 뉴스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며 “공영방송으로서 저희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또 윤 후보는 최근 김씨가 프로필 사진을 촬영하는 모습이 공개된것과 관련해 김씨의 공개 행보가 임박했느냐는 질문에는 “제가 남편이지만 (사진을) 찍었는지 아닌지 알 수 없다. 프로필 사진을 찍은 것인지 신문에 났다고 하는데 저는 그것에 대해서 알 수 없다”고 답했다.

구경우 기자 bluesquar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