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안 비켜줘 꺼져"…임산부에 자리 양보 안한 남자, 인증샷까지 '경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지하철 임산부 배려석에 앉은 한 남성이 임산부에게 자리를 양보하지 않고 이를 뿌듯하게 여긴다는 글을 온라인상에 올렸다. 해당 게시글은 빠르게 확산되면서 큰 논란이 되고있다.

지난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본인 오늘 진짜 뿌듯했던 거'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 A씨는 사진과 함께 "안 비켜줘, XXX아 꺼X"라며 욕설을 썼다.

공개된 사진을 보면 A씨는 임산부 배려석에 앉아 있다. 맞은편에는 임산부 배지를 가방에 부착한 한 여성이 서 있다. 그는 앞에 서 있는 임산부를 몰래 촬영한 것은 물론 조롱하는 글을 작성하며 당당히 커뮤니티에 올린 것이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진짜 나쁘다" "뭐가 좋다고 자랑까지" "자식있는 사람으로서 진짜 못 참겠다" "얼마나 찌질하면 이런 글 올리면서 뿌듯해 하냐" 등의 반응을 보이며 A씨를 비난했다.

한편 임산부 배려석은 2009년 9월 서울시 시내버스에 처음 도입, 2013년 12월 서울 지하철에 도입된 이후 전국으로 확산됐다.

임산부 배려석이 시작된 지 약 10여 년 지났지만 '임산부 없을 땐 타도 되지 않나' '배려를 강요하지 말라' '그래도 임산부석은 항상 비워두는 것' 등 여전히 의견이 분분한 상황이다.

[김승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