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유은혜, 정부 대표로 베이징올림픽 갈까...靑 "아직 미정"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유 부총리 참석 가능성 부상...중국도 평창에 부총리급 보내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다음 달 중국에서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한국 정부를 대표해 참석하는 방안이 검토되고 있다.

23일 청와대에 따르면 다음달 4일 베이징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하는 정부 대표단 수장으로 유 부총리가 유력하게 검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현재로서는 유 부총리나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표단을 이끄는 방안이 검토 중인 것으로 안다”며 “아직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말했다.

그 동안 문재인 대통령의 올림픽 불참이 결정된 뒤 청와대와 정부는 대표단의 ‘격’을 두고 고심해왔다. 당초 황 장관이 파견될 것이라는 전망이 많았으나 최근 중국과의 관계를 고려해 ‘부총리급’이 가야 한다는 의견이 나오기 시작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중 관계의 중요성을 고려할 때 장관급을 보낸다면 미흡한 대우라는 인식을 중국에 줄 수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중국이 2018년 평창 동계올림픽 개막식에는 한정(韓正)정치국 상무위원을, 폐막식에는 류옌둥(劉延東) 부총리를 보내는 등 부총리급을 보내왔다는 점도 고려 대상이 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표단을 어떻게 구성할지는 결정되지 않았다”며 “유 부총리와 황 장관 양쪽 모두 가능성이 있는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만일 유 부총리의 베이징행이 최종 결정될 경우 6월에 있을 지방선거 출마 여부에 어떤 영향을 줄지도 관심거리다. 유 부총리는 그동안 부총리직에서 물러나 경기도지사 선거에 도전하는 방안을 두고 고민을 이어온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에서는 유 부총리가 설 연휴를 전후해 사표를 낼 수 있을 것이라는 예상까지 나왔다. 하지만 만일 올림픽 대표단을 이끌게 될 경우에는 사퇴 여부에 대한 결정 역시 자연스럽게 조금 더 뒤로 밀릴 가능성이 있다.

강동효 기자 kdhyo@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