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정점'까지 27일 걸렸다…"오미크론 대응 서둘러야"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앵커>

오늘(23일) 휴일에도 서울시내 코로나 검사소에는 이렇게 긴 줄이 생겼습니다. 물론 아직은 감당 가능한 검사량이지만 오미크론 전파력을 고려할 때 방역 대응 체계 전환을 서둘러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습니다.

계속해서 조기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 중구의 한 선별진료소입니다.

휴일인데도, PCR 검사를 받으러 온 사람들이 길게 늘어서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