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조선신보 "ICBM 재개 검토, '2017년 회귀'로 간주하면 오판"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하노이 회담 같은 대화 없을 것"

더팩트

조선신보는 북한의 ICBM 재개 검토는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북미 관계의 국면 전환이라고 평가했다. 2020년 10월 11일 '조선노동당 창건 75주년 경축 열병식'에 모습을 나타낸 신형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뉴시스=노동신문 갈무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북한이 핵실험·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유예 철회를 시사한 것은 과거로의 회귀가 아닌, 근본적인 국면 전환을 뜻한다고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22일 보도했다.

북한 입장을 대변해온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기관지 조선신보는 지난 19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가 주재한 정치국 회의 내용을 전하며 "조미(북미) 대결은 5년 만에 다시 국면이 바뀌게 됐다"고 평가했다.

이날 회의에서 북한은 "선결적으로 취했던 신뢰구축조치들을 전면 재고하고 잠정 중지했던 모든 활동을 재가동하는 문제를 신속히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대미 협상이 별다른 진척 없이 장기화하자 2018년 4월 모라토리엄(유예)을 선언했던 핵실험·ICBM 발사를 재개할 수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매체는 "정치국 회의의 결정 사항을 핵실험과 ICBM 시험발사를 진행하던 2017년으로의 회귀 따위로 간주하고 조선이 미국의 관심을 끌기 위해 '벼랑 끝 전술'을 쓴다고 본다면 그것은 오판"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대화와 협상의 간판을 걸어놓고 정치·외교적 잇속을 차리는 동시에 제재를 계속 유지해 조선의 힘을 점차 소모 약화시키는 것이 미국의 본심"이라며 "작년 1월 제8차 당대회는 최대 주적인 미국을 제압하고 굴복시키는 데 대외 정치활동의 초점을 맞추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러므로 그 무슨 거래를 상정한 흥정판, 미국의 구태의연한 적대시 정책이 확인되는 하노이 회담과 같은 대화가 반복되는 일은 없다"고 단언했다.

그러면서 바이든 행정부도 저격했다. 매체는 "현재 바이든 행정부가 취하는 태도와 행동은 간과할 수 없는 단계"라며 미국이 자위권인 국방력 강화를 위한 조치에 단독제재를 부과하고,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돌이킬 수 없는 폐기'(CVID)라는 '강도적 논리'를 다시 유포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한편 국가정보원은 최근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 재개를 시사한 북한이 미국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기 위해 ICBM 시험 등 다양한 수단을 검토할 것으로 보고 있다. 21일 박지원 국정원장은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를 만나 이 같은 내용의 북한 동향을 보고했다. 북한이 미국과의 대치 국면 장기화를 염두에 두고, 무력 도발과 담화전 등을 통해 긴장 정세를 조성하면서 미국의 반응에 따라 추가 행동 수위를 검토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

unon8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