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오늘의 사건·사고

동작구 흑석시장 이불가게서 불…2명 부상(종합)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큰 불길 치솟아"…점포 16곳과 주택 2곳 피해

연합뉴스

흑석시장 화재
[서울 동작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이승연 기자 = 22일 오전 6시 37분께 서울 동작구 흑석시장의 이불 가게에서 불이 나 약 3시간 20분 만에 꺼졌다.

소방에 따르면 이 불로 옆 점포에 있던 70대 여성 1명이 연기를 마시고 의식을 잃어 병원에 옮겨졌으며 현재 의식이 돌아온 것으로 전해졌다. 이불 가게에서 발견된 80대 여성은 손목에 화상을 입고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받았다.

부상자를 포함한 대피 인원은 총 5명으로, 이 중 4명은 소방에 의해 구조됐다.

불이 시작된 이불 가게와 옆 점포는 전소됐으며 인근 3개 점포는 일부 소실됐다. 총 16개 점포와 2개 주택이 피해를 본 것으로 파악됐다.

오전 6시 56분께 대응 1단계를 발령한 소방 당국은 인력 123명, 장비 42대를 동원해 오전 9시 57분께 불을 완전히 껐다.

불이 난 시장 근처 주택에 사는 A씨는 "마치 공장에서 불이 난 것처럼 큰 불길이 치솟았다"며 "창문 바로 앞까지 온 불을 보고 놀라 사람들을 깨워 오전 6시 30분께 대피했다"고 말했다.

시장 건너편 아파트 방재실에 근무하는 김모 씨는 "아파트까지 불이 붙을 것 같진 않았다"면서도 "주민들에게 시장에 불이 났다고 알리는 안내 방송을 했다"고 말했다.

소방 당국과 경찰은 화재 감식을 통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연합뉴스

흑석시장 화재
[촬영 조현영]


winkit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