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세계 정상들 이모저모

주한일본대사, "'독도' 그려졌다"며 문재인 대통령 설 선물 반송

댓글 1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도저히 받아들일수 없다" 한국 정부에 강한 항의

더팩트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임기 마지막 설 명절을 맞아 1만5000명에게 선물을 보낸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하지만 주한일본대사관은 독도 그림이 담긴 데 대한 항의 표시로 설 선물을 반송했다고 일본 현지 언론은 전했다. /청와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박숙현 기자] 주한일본대사가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설 명절 선물 수령을 거부하고 돌려보낸 것으로 확인됐다. 선물을 담은 상자에 독도가 연상되는 그림이 삽입돼 있다는 게 이유다.

22일 마이니치신문, 아사히신문 등 일본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이보시 고이치(相星孝一) 주한일본대사는 전날(21일) 문 대통령이 보낸 설 명절 선물을 받지 않고 반송했다.

주한 일본대사관 측은 이에 그치지 않고 한국 정부에 "(독도는) 역사적 사실에 비춰봐도, 국제법상으로도 일본 고유의 영토"라며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고 강하게 항의했다고 일본 신문은 전했다. 이에 한국 정부 측은 "독도는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 측면에서 명백한 한국 고유의 영토"라고 반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앞서 지난 18일 청와대는 문 대통령 내외가 국가와 사회발전을 위해 헌신한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및 사회적 배려계층, 코로나 대응에 종사하는 의료 관계자, 한국에 주재 중인 각국 대사와 해외 언론 관계자 등 약 1만 5000명에게 설 선물 세트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설 선물은 김포의 문배주 또는 꿀과 전남 광양의 매실액, 경북 문경의 오미자청, 충남 부여의 밤 등 지역 특산물로 구성됐다.

unon89@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