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영화계 소식

톰 크루즈 '미션 임파서블' 7·8편, 또 개봉 연기…"대유행에 제작 지연 지속"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이데일리

배우 톰 크루즈가 영화 ‘미션 임파서블’ 7편을 촬영 중인 장면. (사진=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할리우드 톱배우 톰 크루즈가 주인공을 맡은 영화 ‘미션 임파서블’ 시리즈의 개봉 일정이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또 다시 연기됐다.

로이터 통신, CNN 등 외신 보도에 따르면, 미국의 영화 제작사 파라마운트는 21일(현지시간) 이같은 내용의 성명을 발표했다.

파라마운트는 “코로나19 대유행 사태가 지속돼 제작이 지연됨에 따라 ‘미션 임파서블’ 7편과 8편의 개봉을 연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7편의 개봉은 내년 7월로, 8편은 2024년 6월로 연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미션 임파서블’ 7편은 당초 지난해 7월 개봉을 목표로 제작에 돌입했지만, 코로나 대유행으로 개봉 일정이 수 차례 연기됐다.

이에 대해 미국의 연예매체 버라이어티는 “파라마운트는 ‘미션 임파서블’ 7편을 2022년인 올해 9월쯤엔 영화관에 상영하겠다는 목표를 세웠지만 오미크론 등 코로나19 변이 확산으로 인해 제작이 계속 지연되자 7편과 8편 개봉을 모두 미루는 결정을 내린 것으로 보인다”고 해석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