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봉준호 차기작은 복제인간 SF…'배트맨' 로버트 패틴슨 출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스타투데이

봉준호. 사진|스타투데이 DB


영화 ‘기생충’으로 아카데미상 4관왕에 오른 봉준호 감독이 차기작으로 복제인간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를 준비하고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19일(현지시간) 미국 연예매체 버라이어티, 데드라인 등에 따르면 봉준호 감독이 워너브러더스와 손잡고 복제 인간 이야기를 담은 SF 영화의 각본을 쓰고 감독을 맡게 된다. 봉준호 감독의 전작인 넷플릭스 영화 ‘옥자’에 이어 플랜B가 제작에 참여한다.

영화의 제목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으나, 오는 2월 출간될 소설 ‘미키7’을 원작으로 한다. ‘미키7’은 에드워드 애슈턴이 쓴 소설로, 미지의 행성을 개척하는 복제 인간의 이야기를 담는다.

스타투데이

로버트 패틴슨. 사진|영화 ‘트와일라잇’ 스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데드라인은 소식통의 말을 빌려 “봉준호 감독의 과거 각색 경험을 고려할 때 영화는 궁극적으로 소설의 버전과 다를 수 있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 ‘해리포터’ ‘테넷’ ‘트와일라잇’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영국 출신 배우 로버트 패틴슨이 출연을 논의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로버트 패틴슨은 오는 3월 개봉하는 영화 ‘더 배트맨’에서 배트맨 역을 맡았다.

[양소영 스타투데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