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초대형 헬기 도입·소각허가제 폐지…산림청 'K-산불방지 종합대책' 수립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노후 차량 90대 교체, 32개 드론 산불감시단 가동
무단입산·불법소각 감시 강화, 전국 산악기상관측망 463개 운영
산불대응센터 22개소 추가 구축...ICT 기술 활용 과학적 대응
뉴시스

[대전=뉴시스] 산림청이 입주해 있는 정부대전청사 전경. *재판매 및 DB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전=뉴시스] 김양수 기자 = 대형산불에 신속 대응키 위해 초대형 산림헬기가 추가 도입되고 노후된 산불 지휘·진화차량 90대도 교체된다.

또 산림인접지의 소각허가제도가 폐지되고 드론산불감사단을 동원한 무단입산·불법소각에 대한 감시도 강화된다.

산림청은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5대 추진전략과 16개의 중점추진 과제로 구성된 '2022년도 전국 산불방지 종합대책(K-산불방지 종합대책)'을 수립해 19일 발표했다.

K-산불방지 종합대책의 5대 추진전략은 ▲선제·실질적 산불대비 ▲맞춤형 원인별 산불예방 인프라 조성 ▲정확한 상황 판단과 신속한 대응 ▲과학기술에 기반한 지능형 대응 ▲산불예방 홍보 강화로 산불 안전인식 제고 등이다.

이날 남태헌 산림청 차장은 정부대전청사에서 산불대책 브리핑을 갖고 "지난해 349건의 산불로 764㏊의 산림이 소실됐다. 이는 2014년 이후 건수와 피해면적이 가장 적은 기록"이라면서도 "최근에는 기후변화로 겨울철 가뭄이 심하고 울창해진 산림으로 매년 산림의 연료물질이 축적돼 산불대응에 불리한 실정이다"고 진단했다.

남 차장은 "올해 정보통신기술(ICT) 등 과학기술에 기반한 K-산불방지 종합대책을 바탕으로 국민안전을 강화하고 탄소흡수원을 보호해 2050 탄소중립 실현을 뒷받침한다는 계획"이라며 "이를 위해 먼저 산불 위기 단계별 초동진화 대비태세를 확립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종합대책에 따르면 중앙과 지역에 300개 산불방지대책본부를 설치·가동하고 신속한 초동대응을 위해 전국 시·군·구 거점지역에 산불대응센터 22개소를 추가 구축, 모두 132개소가 운영된다.

또 공중진화 체계를 보강키 위해 초대형 헬기 1대를 새로 도입해 모두 7대를 배치하고 노후된 산불지휘·진화차량 90대를 교체, 지상진화 능력을 향상시킨다. 최정예 산불재난 특수진화대 등 진화인력도 전국에서 2만2000명을 운영한다.

원인별 맞춤형 산불 예방활동 및 산불 안전 기반조성 작업도 추진된다.

산림청은 산불 다발지역 입산통제를 강화하고 2개 산불 드론감시단을 가동해 무단입산과 불법소각 등에 대한 감시에 나서는 한편 기존 아날로그 방식 또는 노후한 산불 감시카메라 39대도 교체, 입산자 실화 예방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중앙부처의 농·산촌 마을 지원사업과 연계, 농업부산물 등 인화물질 사전제거 작업을 지원하는 한편 산림인접지의 소각허가 제도를 폐지해 근본적으로 불법소각행위를 근절키로 했다.

남 차장은 "행안부의 산불에 강한 마을 가꾸기 사업, 농림부의 아름다운 농촌만들기 캠페인 등과 연계해 농업부산물을 제거하는 대신 소각허가제도는 없앨 것"이라며 "산림 인근 시설물과 산림 사이에 산불 안전 공간을 조성하고 강원 동해안지역에는 지능형 CCTV, 산불감시 감지기 등을 갖춘 정보통신기술(ICT) 예방플랫폼 2개소도 추가로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드론진화대 10개단을 투입해 험준한 지역이나 야간산불에 대응하며 산악기상관측망도 50곳을 추가로 설치한다.

산림청은 산불 안전에 대한 국민의식 제고방안도 수립해 민·관 전문가로 구성된 산불피해지 조사반을 운영, 정확한 화인을 규명해 유사 사례가 재발하지 않도록 하고 산림보호특별사법경찰관(1335명) 중심의 검거반을 가동해 가해자 검거에 나선다.

최병암 산림청장은"산불 안전에 국민 여러분의 적극 참여와 관심이 절실하다"며 "중앙산불방지대책본부를 중심으로 지역 산불관리기관, 유관기관과의 협력체계를 공고히 해 산불 최소화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kys0505@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