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오늘의 운세] 1월 19일 수요일 (음력 12월 17일 壬申)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조선일보

36년생 적당한 운동은 보약보다 낫다. 48년생 이웃과 잘 지내도 담은 헐지 말아야. 60년생 협업 말고 홀로 추진하라. 72년생 손실에서 얻은 경험은 값지다. 84년생 누런 옷 입은 사람을 경계. 96년생 싸움은 승산이 있을 때만 하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7년생 차량, 계단 등 노상(路上)을 조심. 49년생 자식 문제는 집안에서 해결. 61년생 진정한 행복은 잘 드러나지 않는 법. 73년생 실수는 언제나 있다. 85년생 순간의 기분에 편승하지 마라. 97년생 허리를 굽혔다고 비굴할까.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8년생 진실이 때로는 상처가 된다. 50년생 자선은 물질 아닌 마음으로. 62년생 진정한 우정은 어려울 때 안다. 74년생 곤란한 부탁은 거절해도 괜찮다. 86년생 방심과 자만은 추락을 부른다. 98년생 뜻밖의 먼 여행이 있을 듯.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7년생 허례를 삼가고 내실을 기하라. 39년생 남의 말은 사흘 안 간다. 51년생 목전의 이익보다 배후를 보고 판단하도록. 63년생 세상에 열정 없이 이뤄진 것은 없다. 75년생 정리 정돈을 철저히. 87년생 흰색과 숫자 4, 9 행운.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8년생 구설이 있다면 잘되고 있는 것. 40년생 시운이 도래하니 만사가 순조. 52년생 예상에 없던 소득이 있다. 64년생 푸른색과 숫자 3, 8 피하라. 76년생 진행 상황에 일희일비 마라. 88년생 고깃국이 감미로우나 모두 좋아하진 않는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29년생 상대가 좋아하는 것을 선호하는 것이 묘수. 41년생 좋은 일이든 나쁜 일이든 절대 함구. 53년생 뇌, 혈관 질환을 주의. 65년생 지난 일에 연연할 것 없다. 77년생 중문(中門)은 피하라. 89년생 주위 사람에게 미루지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0년생 만족을 아는 삶이 행복. 42년생 나무에 오르라 하고 흔드는 격. 54년생 잘한다고 한 것이 역효과 낳을 수도. 66년생 경직된 의사결정은 피하라. 78년생 심사숙고의 자세로 임하라. 90년생 기다리다 보면 오게 되어 있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1년생 묵은 체증이 시원하게 내려갈 듯. 43년생 감언이설에 주의. 55년생 땅만 보는 사람은 희망의 무지개를 볼 수 없다. 67년생 생각을 바꾸면 세상이 바뀐다. 79년생 유연하게 일 처리하라. 91년생 무심코 한 말에 과민반응 마라.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2년생 재물이 나가더라도 건강은 지켜야. 44년생 세상에 일방통행은 없다. 56년생 시비구설은 오히려 전화위복. 68년생 버는 것만큼 쓰는 것도 중요. 80년생 인내와 끈기만 있으면 결과는 내 것. 92년생 꼭 해야 할 일이 아니라면 다음에.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3년생 건강은 건강할 때 지키는 것. 45년생 신용은 황금보다 값지다. 57년생 아랫사람 마음 얻으면 만사형통. 69년생 있는 역량을 다 쏟아 붓지 마라. 81년생 재운(財運)은 없으나 명분은 있다. 93년생 변명은 게으른 사람들의 이름표.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4년생 ㅅ, ㅈ, ㅊ 성씨와는 관계를 주의. 46년생 산토끼 잡으려다 집토끼 놓칠라. 58년생 상황 변화는 크지 않다. 70년생 책임감을 갖고 꾸준히 믿고 가라. 82년생 서쪽에서 귀인을 만날 듯. 94년생 고비를 넘겼다면 웃을 일만 남았다.

조선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일보

35년생 북쪽은 출입을 삼가라. 47년생 어리석은 사람도 눈먼 복이 있다. 59년생 새가 오기를 원하거든 나무를 심어라. 71년생 새벽달 보자고 초저녁부터 기다린다. 83년생 언젠가 할 일이면 지금. 95년생 순간의 분(憤)을 참도록.

한소평 금오산방 강주

[조선일보]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