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미국 46대 대통령 바이든

애물단지 위기 바이든의 '진단 키트'…"믿었다가 감염 확산"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중앙일보

지난 14일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도서관 앞에 주민들이 가정용 신속 진단 키트를 무료로 받기 위해 줄을 서 있다.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이번 주부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 키트 5억 개를 집집마다 무료로 배포한다. 추가로 주문한 5억 개를 더하면 향후 총 10억 개의 검사 키트를 나눠줄 계획이다. 하지만 간이검사가 오히려 바이러스 확산을 부채질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와 자칫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워싱턴포스트(WP)는 17일(현지시간) 코로나19 간이검사 키트가 '가짜 음성' 판정을 내리는 경우가 많아 사용자들이 불안해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오류 결과를 믿고 다른 사람과 접촉하다가 바이러스를 퍼뜨릴 위험이 있다는 것이다.

WP는 '그들은 안전하게 모이기 위해 코로나19 신속 검사에 의존했지만, 차라리 그러지 말걸 후회했다'는 제목의 기사에서 연말연시 연휴 때 '안전하게' 가족·친구와 만나기 위해 간이 검사 키트를 사용했다가 실망한 사례를 보도했다.

54세 여성 로나의 가족은 뉴저지주에 사는 80세 노모 집에서 크리스마스를 보내기 위해 사전에 자가 검사를 했다.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바이러스를 옮기는 것을 피하기 위해서였다.

특히 아일랜드에서 유학 중 귀국한 로나의 대학생 아들은 무려 6차례나 검사를 했다. PCR(유전자 증폭 방식) 검사는 예약할 수 없어 신속 검사로 대체했다. 결과는 모두 음성이었다. 하지만 가족 모임이 끝난 직후 받게 된 PCR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

행여나 고령의 할머니에게 바이러스를 옮겼을까 봐 온 가족이 마음을 졸였다. 다행히 할머니는 PCR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아 안도했지만, 간이검사에 의존한 것을 후회했다고 WP는 전했다.

뉴욕에 사는 58세 여성은 지난해 12월 31일 친구 셋과 모이기에 앞서 전원 자가 검사로 음성 판정을 받았다. 하지만 모임 후 두통과 마른기침이 시작됐고 1월 5일 다시 간이검사를 받았으나 음성이 나왔다. 증상이 계속돼 다음 날 PCR 검사를 받았고, 결과는 양성이었다.

이 여성은 "우리는 진단 검사가 자유를 향한 열쇠라고 생각했는데 아니었다"면서 "문제는 이런 '가짜 음성' 판정이 바이러스를 확산시킬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같은 상황을 겪은 또 다른 뉴욕 여성도 가정용 검사 키트는 "잘못된 안전 의식(false sense of security)"을 갖게 한다고 비판했다.

WP는 가정용 검사 키트가 오미크론 변이에 취약한 것은 이같은 사용 사례에서뿐만 아니라 예비적 데이터를 통해서도 나타난다고 전했다.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지난달 28일 "초기 자료에 따르면 항원(antigen·안티젠) 검사는 오미크론 변이를 검출하지만, 민감도는 떨어질 수 있다"며 문제를 인정했다.

이달 초 뉴욕과 샌프란시스코의 확진자 30명을 상대로 한 소규모 연구에서 안티젠 검사로는 감염 첫날과 둘째 날 바이러스를 검출하는 데 실패했다. 그런데 이중 28명은 PCR 검사에서 다른 사람을 감염시킬 정도로 바이러스 수치가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 연구는 아직 동료 검토를 거치지 않았다.

캘리포니아에서 731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에서는 진단키트 제조사 애벗의 '바이낵스나우' 검사 키트가 PCR 검사로 양성 판정을 받은 무증상 환자의 약 10%를 걸러내지 못했다고 WP는 전했다.

전문가들은 PCR 검사와 안티젠 검사가 결과에서 차이를 보이는 것은 설계 자체가 다르기 때문이라고 설명한다. PCR 검사는 바이러스를 증폭시키는 방식이어서 적은 양으로도 판정할 수 있지만, 안티젠 검사는 바이러스양이 적을 경우 한 번의 검사로는 감염 여부를 판단하기 어렵다.

이 때문에 가정용 진단 키트는 바이러스양이 많은 확진자와 밀접 접촉 2~5일 후 가장 신뢰도가 높으므로 연속으로 여러 차례 검사하라고 권장하고 있다.

중앙일보

미국 메릴랜드주의 한 도서관에서 지난 14일 자원봉사자들이 가정용 무료 진단 키트를 배포하고 있다. [ 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4일 총 10억 개의 검사 키트를 모든 가정에 무료로 배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계약한 5억 개에 올해 5억 개를 추가로 주문했다고 말했다. 바이든 행정부는 오는 19일부터 홈페이지를 통해 신청을 받아 순차적으로 배송을 시작한다.

한 가정이 한 달에 최대 4개까지 받을 수 있다. 안티젠 검사의 정확도를 높이려면 연속으로 여러 차례 검사해야 하는데, 하루 평균 80만 명이 감염되는 상황에서 이 수량은 턱없이 부족하다는 비판이 나온다.

바이든 행정부는 지난해 말 오미크론 변이가 빠르게 퍼질 때 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어려워 여론이 악화하자 가정용 진단 키트 보급 정책을 전격 발표했다.

하지만 배포 전부터 가정용 검사 키트의 효용에 의문이 제기되고, 정확도를 높이 위해서는 검사 빈도를 높여야 하지만 수량이 충분치 않아 애물단지로 전락할 가능성이 있다.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노력에 대한 여론은 점점 나빠지고 있다. CBS와 여론조사 업체 유거브(YouGov)가 지난 12∼14일 성인 2094명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코로나19에 대처하는 미국의 노력이 '잘 진행되고 있다'는 응답은 36%에 그쳤다.

바이든 대통령의 감염병 대유행 상황 관리를 긍정적으로 평가한 응답자는 49%였다. 지난해 7월 여론조사에서는 긍정 평가 응답자가 66%였다. 6개월 만에 미국인 두 명 중 한 명이 부정 평가 대열에 섰다.

바이든 행정부 정책이 코로나19 상황을 악화시켰다는 응답은 40%로, 개선했다는 응답(35%)보다 많았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park.hyunyou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