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전자영수증·다회용기 배달…'탄소중립 포인트' 연 최대 7만원 지급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에코 리필 스테이션(이마트 제공).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앞으로 전자영수증 사용, 다회용기 음식 배달, 무공해차 대여 등 탄소중립 실천 활동을 하면 현금처럼 쓸 수 있는 포인트를 연간 최대 7만원 받게 된다. 또 올해 6월부터는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사용하는 일회용 컵에 대한 보증금 제도가 시행된다.

환경부는 18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기후탄소정책실과 자원순환국의 '2022년도 업무계획'을 발표했다.

우선 19일부터 탄소중립 실천포인트제 홈페이지 회원가입 후 탄소중립 실천 활동을 하면 현금처럼 사용 가능한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다. 한 사람이 1년간 받을 수 있는 포인트는 최대 7만원이다.

탄소중립 실천포인트제 홈페이지에 가입해 하나 이상의 실천 활동을 하면 실천다짐금 5000원을 먼저 지급한다.

이후 △전자영수증 발급 △음식 배달앱 이용 시 다회용기 선택 △세제·화장품 구매 시 리필용기 사용 △그린카드로 친환경 상품 구매 △기후행동 1.5도 앱 실천 챌린지 참여 등을 하면 포인트가 적립된다.

전자영수증은 1회 발급할 때마다 100원씩 1년간 최대 1만원을 준다. 전자영수증 발급 업체는 갤러리아백화점, 롯데(롭스, 마트, 백화점 전체 매장), 신세계백화점, 이마트(전체 매장), 현대백화점, 홈플러스(홈플러스express 및 365plus 포함) 등 6곳이다.

배달앱 다회용기를 선택하거나 그린카드로 친환경 상품 구매 시 회당 1000원씩 연간 최대 1만원을 받을 수 있다.

다회용기 선택이 가능한 음식 배달앱은 요기요(서울시 강남구 일대 음식점)와 경기도 배달특급(화성시 동탄 일대 음식점) 등 두 가지다. 환경부는 상반기 중 서울 관악구 등 5개 자치구, 신촌 등 대학가, 경기 용인시 수지 지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리필스테이션에서 세제·샴푸 등을 리필하면 회당 2000원씩 최대 1만원, 무공해차 대여 시 회당 5000원씩 최대 2만5000원을 적립할 수 있다. 무공해차 대여 업체는 쏘카, 그린카, 피플카이다.

포인트는 현금이나 신용카드 포인트 중 한 가지를 선택해 받을 수 있다. 인센티브 총 예산은 24억6000만원이다.

기존 탄소포인트제인 '전기·가스·수도 절약' 참여 상업시설을 3만여곳으로, 자동차 주행거리 감축 참여 대수를 5만대로 늘린다. 이와 함께 시민사회와 함께 캠페인을 전개해 탄소중립 생활문화를 확산한다.

올해 6월부터는 커피전문점 패스트푸드점 등에서 포장판매에 사용하는 1회용 컵 보증금 제도를 시행한다.

커피 등 음료를 일회용 컵에 구매하는 소비자는 음료 가격 외에 보증금을 추가로 지불해야 하며, 사용한 일회용 컵을 매장에 반환하면 보증금을 다시 돌려받을 수 있다. 이렇게 회수된 일회용 컵은 전문 재활용업체로 보내져 재활용된다.

일회용 컵 보증금제는 커피 등 음료를 판매하는 매장 수 100개 이상 사업자를 대상으로 시행되며, 전국 3만8000여개 매장에 보증금제가 적용된다. 보증금 금액은 국민 수용성, 회수 효과 등을 고려하여 200원~500원의 범위에서 결정될 예정이다.

또 11월 24일부터는 기존 대규모 점포, 슈퍼마켓 뿐만 아니라 편의점 등 종합 소매업과 제과점에서 일회용 비닐봉투 사용이 금지되며 커피전문점 등 식품접객업 매장 내에서는 일회용 종이컵을 사용할 수 없게 된다.

김법정 환경부 기후탄소정책실장은 "올해는 2050 탄소중립 이행의 원년”이라며 “우리 경제·사회 전반이 탄소중립의 방향으로 전환될 수 있도록,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강조했다.
#환경부 #탄소중립 #2050탄소중립 #다회용기 #탄소중립실천포인트 #전자영수증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