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일본 신임 총리 기시다 후미오

기시다, 시정연설서 한국 딱 한 문장 언급 "역사문제 대응" 거듭 요구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기시다 후미오(岸田文雄) 일본 총리가 17일 오후 정기국회 개회식에서 한 첫 시정방침 연설에서 한국을 딱 한 문장 언급한 것이 전부였다. 그것도 통상적으로 거듭 요구해온 역사문제 해결에 관한 것이었다.

뉴스핌

기자들 앞에서 발언하는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 2021.12.21 [사진=로이터 뉴스핌]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NHK방송이 보도한 기시다 총리의 이날 시정연설 전문에 따르면 기시다 총리는 이웃국가들과 외교에 대해 발언하는 지점에서 "중요한 이웃나라인 한국에 대해서는 우리나라의 일관된 입장에 근거하여 한국 측에 적절한 대응을 강력히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는 한국 법원의 일제 징용 및 위안부 배상 판결이 국제법 위반이라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한국 정부가 수용하고, 대책을 내놓으라는 기존의 요구를 그대로 반영한 발언이다.

특히 기시다 총리가 한국을 언급했을 때 관계 개선이나 협력을 얘기하지 않은 것이 눈에 띈다.

기시다 총리는 다른 일본의 이웃국인 중국에 대해서는 "올해는 일·중 국교 정상화 50주년인 것을 염두해 건설적이고 안전적인 관계 구축을 목표로 한다"고 했으며, 러시아에 대해서는 영토문제와 에너지 분야 협력 등을 거론하며 "러·일 관계 전체를 국익에 이바지하도록 발전시켜나가겠다"고 했다.

기시다 총리는 북한의 반복되는 탄도미사일 실험발사도 비중있게 얘기했다. 그는 "북한이 반복하는 탄도미사일의 발사는 용납할 수 없고, 미사일 기술의 현저한 향상도 간과할 수 없다"며 "우리나라의 영토와 영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지켜나가겠다"고 발언했다.

특히 이 과정에서 소위 '적 기지 공격 능력'을 비롯한 모든 옵션을 배제하지 않고 현실적으로 검토하겠다고 기시다 총리는 강조했다.

시정방침 연설은 연초 정기국회 개회 때 총리가 한해 국정방침을 밝히는 연설이다. 기시다 총리는 지난해 10월 4일 취임해 시정방침 연설은 이번이 처음이다.

wonjc6@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