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4차 접종에도 돌파감염…이스라엘 "오미크론 예방 효과 제한적"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매일경제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하는 이스라엘 고령자. [로이터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에서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이 오미크론 변이 감염을 예방하는데 효과가 크지 않다는 예비 연구 결과가 나왔다.

17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과 일간 타임스 오브 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최대 의료기관인 셰바 메디컬 센터는 소속 의료진 150여명을 대상으로 화이자 백신 2차 부스터샷 시험 접종을 진행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4차 접종자의 1주일 후 항체 수치는 3차 접종 1주일 후보다 높은 수준이었다.

셰바 메디컬센터 연구 책임자인 길리 레게브-요하이 박사는 "이전에 출현했던 (코로나19) 변이 감염 예방에 매우 효과적이던 백신이 오미크론 변이 예방에는 덜 효과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2차 부스터 샷 접종 후) 항체가 3차 접종 때보다 더 늘어나는 것을 확인했다"면서도 "그러나 4차 접종 이후에도 오미크론 변이에 감염되는 사례를 여럿 봤다"고 주장했다.

레게브-오하비 박사는 이번 연구가 초기 단계의 데이터를 검토한 예비적 연구라며 정확한 결과는 아직 공개하 수 없다고 해다. 하지만 그는 "대중이 관심을 두는 (4차 접종의 효과에 관한) 기초 데이터를 제공하는 데 부족함이 없다"고 덧붙였다.

한편, 세계 최초로 코로나19 4차 접종을 시작한 이스라엘은 지난 2021년 12월 말부터 면역력이 저하된 국민에게 4차 접종을 실시했다. 이어 60세 이상 고령자 전체와 의료진으로 대상을 확대했다. 지금까지 이스라엘에서는 50만 명 이상이 코로나19 백신 4차 접종을 마쳤다.

[맹성규 매경닷컴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