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MBC 기자 "김건희, '내가 정권 잡으면 비판 언론 무사 못해 "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기사내용 요약
장인수 "MBC 방송은 안돼…서울의소리가 공개"
"'집권하면 알아서 수사' 등 아직 다 보도 못해"
백은종 "'조국 가만있었으면 구속 안했다'고도"
"김씨가 검찰총장이었나…尹이 상의했다는 것"
윤석열 "저도 이해 안가…아내 대화 부족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영환 기자 = 17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 대합실에서 시민들이 윤석열 국민의힘 부인 김건희씨의 녹취 보도 관련 뉴스를 시청하고 있다. 2022.01.17. 20hwan@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승민 기자 = 윤석열 국민의힘 대통령후보 배우자 김건희씨가 인터넷 매체 소속 기자와 통화에서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는 전언이 통화가 방송된 다음날인 17일 나왔다.

MBC '스트레이트'에서 해당 보도를 내보낸 장인수 기자는 이날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에 나와 "김건희씨가 기자와 나눈 대화 중간중간에 우리 사회를 바라보는 상당히 왜곡된 시선이 있다. 미투 관련 발언이 그렇다"며 "MBC에서는 방송되지 않았고 직후에 서울의소리가 공개했는데, '내가 정권을 잡으면 무사하지 못할 것이다' 이런 발언을 자신에게 비판적인 언론인을 상대로 한다"고 말했다.

장 기자는 또 '권력이라는 게 잡으면 수사기관이 알아서 입건하고 수사한다. 권력이 그래서 무섭다' 등의 발언을 열거하며 "아직 다 소상하게 보도하지 못했는데, (김건희씨가 윤 후보를) 상당부분 좌지우지하는 걸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김건희씨와 통화한 당사자인 이명수씨가 속한 서울의소리의 백은종 대표도 이날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김건희씨가 이런 얘기를 한다. '조국 전 장관이나 정경심 교수가 좀 가만히 있었으면 우리가 구속시키려 하지 않았다' 이 말은 정말 충격적이고 김건희씨가 검찰총장이었나"라며 "윤석열 당시 검찰총장이 (조 전 장관 수사를) 김건희씨와 상의를 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윤 후보는 이날 오후 김건희씨 통화 보도에 대해 "사적인 대화 내용이 방송으로 공개되는 과정에서 부적절한 것도 있지만, 저도 잘 이해가 안 가는 면이 있다"며 "남편인 제가 좀 더 잘 챙겼어야 했는데, 선거운동을 한다고 새벽에 나갔다 밤 늦게 들어와서 아내와 대화할 시간이 많이 부족했다"고 몸을 낮췄다.

☞공감언론 뉴시스 ksm@newsis.com

▶ 네이버에서 뉴시스 구독하기
▶ K-Artprice, 유명 미술작품 가격 공개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