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차기 대선 경쟁

김건희 "난 안희정 불쌍"…김지은 "미투 폄훼, 끝까지 싸울 것"

댓글 4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안희정 전 충남지사 성폭력 사건 피해자 김지은씨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배우자 김건희씨에게 사과를 요구했다. 가해자인 안 전 지사를 “불쌍하다”라며 미투 운동을 비하한데 대해서다.

중앙일보

김지은씨.[JTBC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씨는 17일 한국성폭력상담소를 통해 “법원 판결로 유죄가 확정된 사건에조차 비아냥으로 대하는 김건희 씨의 태도를 보았다”며 김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하는 성명서를 냈다.

김건희씨는 지난해 유튜브 채널 ‘서울의소리’ 이명수 기자와 통화하면서 “미투도 뭐하러 잡자고 하냐고”라며 “난 안희정이 솔직히 불쌍하더만. 나랑 우리 아저씨(윤석열)는 되게 안희정 편이다”라고 말했다. 이 사실은 전날 MBC ‘스트레이트’ 방송을 통해 알려졌다.

김건희씨는 이 기자와의 통화에서 또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지. 그렇게 뭐 공짜로 부려 먹거나 이런 일은 없지.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지잖아, 여기는”이라며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 주니까 터지는 거 아니야”라고도 말했다.

그러면서 “보수는 돈 주고 해야지 절대 그러면 안 된다. 나중에 화 당한다. 지금은 괜찮은데 내 인생 언제 잘 나갈지 모르잖아”라고 덧붙였다.

김지은씨는 “2차 가해자들은 청와대, 여당 후보의 캠프뿐만 아니라 야당 캠프에도 있다는 사실을 이번에 명확히 알게 됐다”며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되었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김지은씨는 “당신들이 세상을 바꿔줄 것이라 기대하지 않는다. 하지만 변화의 노력에 장애물이 되지는 말아 달라“면서 “한낱 유한한 권력을 가지고, 국민을 나누고, 조종하고, 조롱하는 당신들에게 맞서 끝까지 싸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회 여성가족위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권인숙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안희정 전 지사의 권력형 성폭력 사건 등 미투 운동 전반에 대한 김(건희)씨의 왜곡된 인식은 매우 충격적이었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은 “김씨는 방송사에 ‘성 착취한 일부 진보 인사들을 비판하는 과정에서 나온 부적절한 말로 국민 여러분께 송구하게 생각한다’는 입장을 보냈다고 하는데, 안 전 지사가 안타깝다며 피해자를 탓한 사람이 내놓은 해명이라기에는 조금 엉뚱하다”고 비판했다. 그는 “김씨와 윤 후보 측은 여전히 무엇이 문제인지 자각하지 못한 게 아닐까”라며 “권력형 성폭력에 대한 왜곡된 인식을 가진 후보와 배우자가 대통령이 되는 것은 절대 안 된다”고 밝혔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넌 뉴스를 찾아봐? 난 뉴스가 찾아와!

ⓒ중앙일보(https://www.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