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베일 벗은 ‘김건희 7시간 통화’… ‘쥴리‧탄핵‧조국’ 키워드

댓글 3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쥴리 의혹에… “영적인 사람, 그럴 시간에 도사 만나”

“조국 수사 지나쳐… 나랑 아저씨는 안희정 편”

방송에 엇갈린 반응… 與 ‘침묵’ vs 野 “문제없어”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 연합뉴스

정치권을 떠들썩하게 만들었던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 씨의 ‘7시간 통화 녹취’가 공개됐다. 통화 내용에는 ‘쥴리 의혹’ 해명,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조국 전 법무부 장관 수사에 관한 견해 등이 담겼다.

MBC ‘스트레이트’는 16일 오후 김씨와 유튜브 채널 ‘서울의 소리’ 이명수 기자가 지난해 7~12월에 걸쳐 7시간 45분간 통화한 녹음파일 내용 일부를 방송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MBC에 방송금지 가처분 신청을 냈지만 법원은 △수사 중인 사건 관련 발언 △정치적 견해 등과 관련 없는 대화 △언론에 대한 불만 등을 제외한 부분은 방송을 허용했다.

김씨는 과거 유흥주점에서 일했다는 이른바 ‘쥴리’ 의혹에 대해 강하게 부인했다. 그는 “나는 쥴리한 적이 없다”며 “시끄러운 나이트클럽도 가기 싫어하는 성격이다. 나는 영적인 사람이라 그럴 시간에 차라리 책을 읽고 차라리 도사들과 같이 ‘삶은 무엇인가’ 이런 얘기를 하는 것을 좋아한다”고 밝혔다.

과거 검사와의 동거설에 대해서도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내가 뭐가 아쉬워서 유부남을 만나나. 그리고 우리 엄마가 돈도 많은데 자기 딸을 왜 팔겠나”라고 반문했다.

김씨는 여권을 두둔하는 듯한 발언을 하기도 했다. 그는 조 전 장관에 대한 수사가 지나쳤다는 입장이다. 김씨는 “사실 조국의 적은 민주당”이라며 “조국 수사는 그렇게 크게 펼칠 일이 아니었는데 (친조국 인사들이 검찰) 수사를 너무 많이 공격했다. 유튜브나 유시민, 이런 데서 자기 존재감을 높이려고 계속 키웠다”고 말했다.

특히 박근혜 전 대통령의 탄핵은 문재인 대통령을 비롯한 진보 진영이 아닌 보수가 했다고 주장했다. 김씨는 “박근혜를 탄핵시킨 건 보수다. 진보, 문재인이 탄핵시켰다고 생각하는데 사실 보수 내에서 탄핵시킨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윤 후보가 대선 후보가 된 것은 문 정부의 도움이 영향을 미쳤다고 했다. 김씨는 “(남편이) 총장 되고 대통령 후보 될 줄 꿈이나 상상했겠나”라며 “이건 문 정권이 키워준 거지 보수가 키워줬겠나. 보수는 자기네가 해먹고 싶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정치인 미투 사건을 언급하며 “나랑 우리 아저씨는 안희정 편”이라며 “보수들은 챙겨주는 건 확실하다. 그래서 미투가 별로 안 터진다. 미투 터지는 게 다 돈 안 챙겨주니까 터지는 것”이라고 했다.

윤 후보 캠프에 관한 언급도 있었다. 김씨는 지난해 7월 경선 캠프와 관련해 “캠프가 엉망이니 남편에게 다른 일정 하지 말고 자문받자고 했다. 그래서 다음 주에 (윤 후보가) 많이 쉰다”고 했다. 또 통화한 이씨에게 “선거 운동 콘셉트 같은 것을 문자로 보내주면 정리를 해서 캠프에 적용하겠다”고 했다.

윤 후보의 경선 경쟁자였던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을 견제하는 발언도 했다. 김씨는 “홍준표한테 날카로운 질문을 잘해보라. (윤 후보 비판은) 별로 반응이 안 좋으니 홍준표를 까는 게 슈퍼챗(유튜브 후원금)이 더 나올 것”이라고 조언했다.

김종인 전 총괄선대위원장에 대해선 “본인이 오고 싶어 했다. 먹을 것 있는 잔치판에 왜 안 오고 싶겠나”고 밝혔다.

심지어 이씨에게 높은 금액을 제시하며 캠프 합류를 제안하기도 했다. 김씨는 “나중에 한 번 봐서 우리 팀으로 와라. 우리 캠프로 데려오면 좋겠다”거나 “(오면) 할 게 많다. 내가 시키는 대로 하면 된다. ‘정보 업’을 해서 우리 동생 잘하는 정보 같은 것을 (발로) 뛰어서…”라고 했다.

또한 “얼마를 주나”라는 이씨의 물음에 “상의해봐야 한다. 잘하면 1억원도 줄 수 있다”고 했다. 실제로 이씨는 지난해 8월 김씨가 대표로 있는 코바나콘텐츠에서 선거 전략 조언 관련 강의를 하고 105만원을 강의료로 받았다고 MBC는 보도했다.

방송이 끝난 뒤 국민의힘에선 오히려 의기양양한 반응이 나왔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후보자의 배우자가 정치나 사회 현안에 대해 본인이 가진 관점을 드러내는 것은 전혀 문제가 될 일이 없다”며 감쌌다.

이양수 국민의힘 선대본부 수석대변인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정치적 중립성을 훼손한 것으로 대단히 부적절했다”며 “보도의 공정성의 측면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형수 욕설 발언도 같은 수준으로 방영돼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반면 민주당은 조용한 분위기다. 방송을 앞두고 민주당 선대위는 “오늘 MBC 스트레이트 방송 이후 공보단은 입장을 내지 않는다”며 말을 아꼈다.

‘본방사수’를 격려하는 메시지를 냈던 정철 민주당 선대위 메시지 총괄, 안민석‧고민정 민주당 의원 등 민주당이 별다른 입장을 내지 않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 “지금 와서 궁금한데 민주당은 왜 본방사수 독려 캠페인을 당 차원에서 했던 건가”라고 되묻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eunbeen1123@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